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호아시아나, 전 계열사 출산장려문화 조성

공유
0


금호아시아나, 전 계열사 출산장려문화 조성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강준호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출산휴가, 산전휴가, 불임휴직 등 출산 및 육아를 위한 다양한 제도 마련으로 츨산장려문화 조성에 힘쓰고 있다.

20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타이어, 아시아나항공 등 전 계열사가 출산 전 휴직, 육아휴직, 불임휴직, 보육비 및 학자금 지원 등 실질적인 제도를 마련,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사내 출산장려 분위기 조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 특히 여성인력에 대한 배려와 양성평등원칙 등 여성친화적인 기업문화를 조성해 어려움 없이 일과 가정을 양립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오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작년 금호아시아나 전체 그룹사의 출산 인원 중 97%가 육아휴직을 사용했고, 지난 3개년 평균 육아휴직 사용률이 93%에 달한다.

그만큼 출산으로 인한 경력 단절 및 육아 문제와 출산 후 복직 걱정 없이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는 셈이다.

금호타이어는 임직원 자녀 보육비 및 학자금을 지급한다. 또한 행복한 직장, 행복한 가정을 영위하기 위한 해법을 부부가 함께 고민하고 소통하며 찾아가는 부부맞춤형 힐링 프로그램을 실시해 가족친화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아울러 지난해 재직 인원이 1만명을 돌파한 아시아나항공은 ′직원이 행복해야 회사가 행복하다′는 가족친화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여직원이 전체의 50% 이상인 아시아나항공은 특히 임신 사실을 인지한 즉시 산전 휴직을 신청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출산 전휴직 및 육아휴직제도 활성화, 임산부를 육체적 강도가 낮은 근무지로 재배치하는 임산부 보호제도, 불임휴직 등 임직원들의 출산을 장려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시행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2년에 여성가족부로부터 저출산해소부문 여성가족부 장관상을 수상했고 2014년에는 여성가족부로부터 ′가족친화 인증기업′으로 선정됐다.
강준호 기자 invinci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