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투데이 공시&기업이슈]금호석화vs 금호아시아나 '계열분리 소송戰'

공유
0

[투데이 공시&기업이슈]금호석화vs 금호아시아나 '계열분리 소송戰'

1심 법원, 금호석화에 손 들어줘...양측 간 분쟁 불씨는 남아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박종준 기자] 금호家 박찬구(사진) 회장이 박삼구 회장과의 '계열분리 소송전'에서 일단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와 관련, 금호석유화학은 15일 공시를 통해 이날 자사가 법원으로부터 금호산업이 자사를 상대로 아시아나항공 보유주식 2459만3400주를 팔라며 낸 주식매각 이행청구소송에서 승소판결을 받았다고 밝혔다.

금호석유화학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21부(전현정 부장판사)는 금호산업과 당사 사이에 당사가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을 금호산업 앞으로 양도하기로 하는 합의가 성립되었다고 볼 증거가 없을 뿐만 아니라 주식양도에 대한 당사자 간의 일치된 의사 또한 존재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
이에 금호아시아나 측은 아쉬움을 드러내며 '항소 여부'를 고민하는 모습이다.

이날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금호석유화학이 보유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주식을 매각하기로 한 합의가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인정하지 않은 이번 판결에 대한 아쉬움이 있다"며 "금호아시아나그룹은 판결문을 면밀히 검토해 항소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양측 간 계열분리 소송전은 향후 금호아시아 측의 항소여부에 따라 결론나겠지만, 그 불씨는 여전히 남은 것으로 분석돼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 박종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