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런던 켈로그 근로자, 최후의 크리스마스 아침식사

공유
0

런던 켈로그 근로자, 최후의 크리스마스 아침식사

런던 켈로그 모닝 시리얼 제조공장에 남아있는 최후의 130인이 마지막 크리스마스 아침식사를 한다. 이는 런던에 있는 켈로그 공장이 연말을 맞아 폐쇄되기 때문이다.

1980년에 입사한 한 베테랑 직원은 올해로 재직 28년차이다. 그는 이번에 공장폐쇄에 대해 자신의 아버지도 근처의 공장이 1969년에 문을 닫을 때 직업을 잃었다면서 아이러니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공장은 콘 프레이크를 비롯 27개의 시리얼을 생산해 왔다. 한 미국 기반회사 주장에 따르면 2007년 켈로그가 Belleville 지역에 신규 공장을 준공할 때부터, 이곳 공장의 미래가 불확실했다는 것이다.
켈로그가 신규공장을 폐쇄하게 된 근본적인 이유는 사람들이 아침에 앉아서 시리얼을 먹는 대신 스낵류 섭취 등으로 더 간단하게 식단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글로벌이코노믹 임숙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