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러시아 푸틴 금 150t 사들여…전쟁 준비?

공유
0

러시아 푸틴 금 150t 사들여…전쟁 준비?

center
▲8일(현지시간)CNBC는지난3분기에러시아중앙은행이55t의금을매입했다고밝혔다./사진=뉴시스
러시아 중앙은행이 올해 들어 150t에 달하는 막대한 양의 금을 사들인 사실이 알려지며 주목을 받고 있다.

18일(현지시간) CNBC는 지난 3분기에 러시아 중앙은행이 55t의 금을 매입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 세계 중앙은행 매입량(96t)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양이다.

엘리나 나비울리나 러시아 중앙은행 총재도 이날 올해 들어 매입한 금의 양이 150t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이는 전년의 77t에 비해서도 2배 가까이 급증한 수치이며, 1kg에 3만 8420.14달러 기준으로 57억 6302만 1000달러(약 6조 3583억원)에 달한다.

윌리엄 린드 월드골드트러스티서비스 최고경영자(CEO)는 "러시아는 석유를 판 돈으로 금을 대량 매입해 자산을 다각화하고 있다"며 "금 구매량을 밝힌 국가 중에는 러시아가 단연 최고"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러나 정작 '방 안의 코끼리(elephant in the room)'는 중국이 사들이고 있는 금의 양이다"라며 "중국은 막대한 양의 금을 끌어모으고 있지만, 공식적으로 발표하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방 안의 코끼리'란 눈에 띄는 분명한 문제이지만 공공연하게 밝히기가 어렵거나 부담스러워 애써 거론을 외면하는 문제라는 뜻이다.

러시아가 달러 대신 금 보유량을 늘리는 데에는 우크라이나 사태로 비롯된 지정학적 문제와 서방의 경제 제재로 루블화가 연일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어 이를 대비한 차원으로 분석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중앙정부와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은 지난 9월 휴전협정을 맺었지만, 교전은 산발적으로 계속되고 있어 긴장감은 여전히 고조되고 있다.

특히 러시아 측이 동부 지역 경계선에 병력과 무기를 증강하고 있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전면적인 전쟁'까지는 아니지만 이에 준하는 제2의 조지아 사태가 일어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일고 있다.

한편 지금까지 우크라이나 사태로 40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 조수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