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베 총리, 중의원 해산... 내달 조기 총선거

공유
0

아베 총리, 중의원 해산... 내달 조기 총선거

center
▲아베일본총리./사진=연합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예상대로 중의원을 해산하고 내달 조기총선을 치르기로 했다. NHK를 비롯한 일본 현지 언론들은 이같은 내용의 뉴스를 18일 일제히 보도했다.

언론들은 아베 총리가 급속도로 냉각된 경기를 살리기 위해 내년 10월로 예정됐던 소비세율 인상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일본 아베 내각이 이같은 결정 내린데에는 최근의 경기 침체 회복 둔화가 큰 영향을 미쳤다. 일본 내각부는 전날 3분기 GDP가 2분기 연속 하락세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경상수지 회복 등으로 반등을 기대했던 일본 정부는 올해 4월 일본 소비세 인상에 따른 소비둔화만 확인한 결과였다.

이후 당초 내년 예정돼 있던 소비세 추가인상안 보류와 국회 해산, 또 이에 따른 조기 총선거 결정 가능성이 제기됐다.

예측대로 아베 총리는 하루만에 국회 해산을 전권으로 선언했다. 지지율이 비교적 높고 야당이 정비가 안 된 이시기에 조기 총선거를 통해 반등을 꾀하겠다는 포석이 깔린 결정이다.

중의원 총선거는 자민, 공명 양당이 민주당으로부터 정권을 탈환했던 2012년 12월 이후 약 2년 만에 실시되는 것으로 가장 유력한 총선거 날짜는 12월14일이다.

12월2일 선거 공시를 통해 곧바로 투표가 가능한 상황이다. 아베 정권의 경제정책 `아베노믹스'에 대한 평가가 이번 총선의 최대 쟁점이 될 전망이다.

한편 보류된 소비세 재인상은 당초 예정보다 1년6개월 늦은 2017년 4월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이코노믹 안재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