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수산물 수출 종전 최고 수준 회복

공유
0

일본 수산물 수출 종전 최고 수준 회복

동일본대지진 이후 주춤했던 일본의 수산물 수출 실적이 이전 최고 수준으로 회복되고 있다.

방어,가리비 등의 양식 확대에 힘입어 올들어 9월까지 일본 수산물 수출은 1683억 엔으로 전년 동기 대비 6.9% 증가했다. 이는 지난 1985년 이후 최고치였던 2007년 실적에 근접하는 것이다.

세계적인 수산물 수요 확대와 엔화 하락, 일본 내의 수산물 수요 감소로 인한 해외시장 개척 노력도 수출 회복의 요인으로 분석된다.

일본의 수산물 수출은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를 계기로 주춤했으며, 2012년 수산물 수출액은 1698억엔으로, 최고수준이던 2007년(2378억엔)에 비해 29%나 감소했다.

생선 별로는 방어 수출이 이 기간 중 전년 동기 대비 13%나 늘어났다. 가고시마현 아즈마초어업협동조합은 2018년까지 방어의 가공품 수출액을 70% 확대하고 수출지역도 중국 등 30개국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미야자키현의 일본수산 자회사 구로세수산도 동남아 시장을 적극 공략, 수출 비율을 몇 년안에 10%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일본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도 2015년 1월 싱가포르에 일본산 수산물을 취급하는 음식점을 낼 예정이다.

도쿄 츠키지시장의 도쿄어시장도매협동조합도 일본무역진흥기구(JETRO)와 제휴하여 동남아시아 시장 수출전담 조직을 설립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섰다.

/글로벌이코노믹 김경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