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타냐후 총리 '유대민족국가 기본법' 제정 추진

공유
0

네타냐후 총리 '유대민족국가 기본법' 제정 추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스라엘을 유대인의 민족국가로 규정하는 기본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주례 내각회의에서 "이스라엘은 사법적으로 민주주의 국가인 동시에 유대민족의 국가로도 인식돼야 한다"며 "이에 따라 '유대 민족국가 기본법'을 발의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스라엘의 지위를 유대민족 국가로 정의하는 법은 그동안 민족주의를 지향하는 이스라엘의 국수적 정치인들이 종종 주장해 왔다. 네타냐후 총리의 이번 주장에 대해 이스라엘 내부에서도 인종 차별적 주장인데다가 팔레스타인과의 긴장을 심화시킬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스라엘의 유력지 하레츠는 이 법안에 대해 "지혜와 세심함이 결여된 정치적 움직임"이라고 지적했다. 하레츠는 "이 법은 다른 법에 우선하도록 제정될 것이므로 모든 법이 유대민족이 우선하는 관점으로 해석될 것"이라며 "정부는 인권과 존엄성을 훼손하는 이 부끄러운 차별법을 즉시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center
▲베냐민네타냐후이스라엘총리(오른쪽)와존케리미국무장관
아비그도르 리버만 이스라엘 외무장관도 이날 강경 목소리를 냈다. 리버만 장관은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무장관과 만나 동예루살렘에 이스라엘 정착촌 건설을 중단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스라엘은 지난달부터 팔레스타인 거주지역인 요르단강 서안지구 내에 집 4300여 채를 지었다. 이스라엘은 정착촌 추가 건설에 대한 미국과 유럽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를 강행하면서 팔레스타인과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이스라엘은 동예루살렘도 자신의 영토라면서 불법 논란을 무릅쓰고 이스라엘 정착촌을 늘려왔다. 현재 동예루살렘에는 15만 명의 유대인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