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IBM- H&M-코스트코 등 96개사, 외투기업 채용박람회 참가

공유
0

IBM- H&M-코스트코 등 96개사, 외투기업 채용박람회 참가

center
국내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에 아이비엠(IBM), 에이치엔앰(H&M), 코스트코(COSTCO) 등 외국인투자기업 96개사가 대거 참가한다.

코트라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8일부터 29일까지 이틀에 걸쳐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는 포춘이 선정한 500대 글로벌 기업인 제네랄일렉트릭(GE), 지멘스(SIEMENS), 스탠다드차타드은행(STANDARD CHARTERED), 디에이치엘(DHL), 쓰리엠(3M) 등 26개사를 포함해 아이비엠(IBM), 에이치엔앰(H&M), 코스트코(COSTCO) 등 국내 진출 외국인 투자 기업 96개사가 참가할 예정이다.

코트라는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대기업 채용만을 목표로 하는 구직자들에게 외국계 기업의 채용정보를 제공해 글로벌 인재로 거듭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행사 참가 기업들은 △기술․연구 △영업․마케팅 △회계․재무 등 다양한 분야의 신입 및 경력직원을 채용할 예정이다. 특히 참가기업의 인사담당자들은 사전에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50% 이상이 이공계 인력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채용박람회는 △인사담당자와의 1:1면접 △외투기업 채용설명회 △취업특강 △선배와의 대화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며, 취업준비생들을 비롯한 대학교 1~3학년 학생들도 자유롭게 참가할 수 있다.

코트라는 참가기업들의 이공계 인력 채용 계획에 부응키 위해 전자부품연구원 및 산업기술진흥협회와 협업해 맞춤형 이공계 인력을 지원할 계획이지만 인원이 여전히 부족한 실정. 이에 외국계 기업 담당자들은 박람회를 방문하는 구직 청년들과 ‘선배와의 대화’ 시간을 갖는 등 국내 이공계 인력을 유치하기 위해 적극 나설 계획이다.

김유정 코트라 외국기업고충처리단장은 "매년 하반기 공채시즌에 맞춰 개최되는 박람회는 해를 거듭할수록 자타공인 명품 박람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이번 채용박람회가 국내 구직자들과 외투기업을 이어주며 청년들을 위해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실질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