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다음카카오 "경찰에 넘긴 자료 자의 선별한 적 없다"

공유
0

다음카카오 "경찰에 넘긴 자료 자의 선별한 적 없다"

center
다음카카오는 10일 지난 8일 이후 언론보도와 다음카카오 블로그에 네티즌들이 댓글로 올린 질문 등에 대한 답변을 내놓았다.

다음카카오는 8일 이후 언론보도와 네티즌 댓글에 대해 답변 자료를 내고 "앞으로 네티즌들이 적은 모든 질문에 대해 일일이 답변을 해드리는 것은 어렵지만 지금처럼 주기적으로 모아 성심성의껏 답변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일부 언론에서 검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다음카카오 법무팀이 카톡 대화내용을 직접 선별해 경찰에 넘겼다는 게 사실이냐고 묻는 질문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다른 언론이 보도한 10월 10일자 기사를 보면, 종로경찰서에서 '다음카카오, 대화내용 선별 안했다'라는 보도가 있었는데 다음카카오는 영장에 기재된 정보 중 서버에 남아있는 정보만 제공할 뿐, 절대 자의적으로 특정 대화만 선별해 제공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회사는 "범죄와 관련된 사항을 개인이나 사기업이 판단할 수 없으며, 그렇게 해서도 안된다고 믿는다"고 밝히고 "영장에는 통상 수사 대상자의 전화번호가 기재되어 있고, 수사기관은 그 번호가 나눈 대화 내용과 그 외 수사에 필요하다고 판단된 정보를 다음카카오 법무팀에 요청하는데 법무팀은 영장에 기재된 정보 중 서버에 남아있는 정보를 있는 그대로 1차 수사기관인 경찰에 제공하고, 이후 경찰에서 수사와 관련된 정보를 검찰에 제공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간혹 영장에 '범죄혐의 관련부분으로 제한'이라고 명시되어 발급되는 경우도 있다"며 "이와 같이 명시되어 있어도 사업자가 '범죄혐의 관련부분'을 판단할 수 없고, 따라서 영장에 기재된 기간 내 정보 중 서버에 남아있는 정보를 있는 그대로 전달하게 된다"고 밝혔다.

다음카카오는 "이번 보도 직후 자체적으로 정보를 선별하지 않는다고 언론사에 설명했다"며 "아쉽게도 검찰과 카카오톡 모두 믿지 못하겠다는 후속 보도가 있었는데 어느 측 말이 맞는지 언론이 보다 적극적으로 시시비비를 밝혀주셨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적었다.
또 다음카카오는 "그리고 이러한 발언을 하신 검찰 관계자가 누구신지, 왜 그런 말씀을 하셨는지 궁금하다"며 "또한 이것이 검찰의 공식적인 입장인지도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한편 프라이버시 모드를 도입해도 영장이 발부되면 서버에서 암호를 풀어 전달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프라이버시 모드 상태로 이루어지는 대화, 즉 종단간 암호화(End to End Encryption) 상태에서 오고 가는 카카오톡 메시지는 저희도 암호를 풀 수 없다" 며 "이는 암호키가 서버가 아닌 이용자의 스마트폰에만 저장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래서 다음카카오는 "수사기관이 암호를 풀어 메시지 내용을 보기 위해서는 카카오톡의 서버가 아닌 이용자의 스마트폰까지 압수해야만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또 서버 저장 기간을 2-3일로 줄여도 그 기간에 전체 대화 양이 적으면 5일 전의 대화가 남을 수 있는 것 아닌지, 서버에서 지워지면, 내 스마트폰에서 지워지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최근 서버 저장 시스템에 대한 개선으로 데이터 양이 아닌 기간(2-3일)으로 지워지는 시스템을 도입했다"며 "2-3일이 지나면 무조건 대화 내용이 지워진다"고 강조했다.

다음카카오는 "여러분의 가족, 친구, 연인으로부터 받는 소중한 메시지는 3일이 지나 카카오톡 서버에는 지워지지만, 여러분의 스마트폰에는 계속해서 남아 있다"고 말했다.

다음카카오는 "많은 부분을 반성하고 있다"며 "이번 일로 사용자가 걱정하는 것이 무엇인지 깊게 깨달았으며 앞으로는 어떤 순간에도 사용자의 정보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놓고 서비스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한번 잃어버린 신뢰를 되찾기까지는 무엇보다 행동과 실천이 뒤따라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앞으로 어떠한 일에도 초심을 지켜나가는 카카오톡, 다음카카오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곽호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