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삼구 금호아시아나회장, 회삿돈 횡령 및 비자금 조성 의혹

공유
0


박삼구 금호아시아나회장, 회삿돈 횡령 및 비자금 조성 의혹

center
박삼구(사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검찰로부터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임관혁 부장검사)는 지난 24일 박삼구(69)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하고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

박 회장은 계열사 사이 물품 등을 거래하는 과정에서 납품 단가를 뻥 튀기하는 수법으로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해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은 25일 "회사 쪽에서는 비자금 조성 등을 하지 않을 것으로 알고 있으며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며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나온 내용이 없는 만큼 검찰 조사를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박 회장은 최근 동생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으로부터 계열사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를 통해 4200억원대 회사채를 발행해 그 손실을 계열사에 떠넘겼다는 혐의로 고소당한 바 있다/박종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