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추성훈 "사랑아 아빠가 이겼다" ... UFC 복귀전서 부활

공유
0

추성훈 "사랑아 아빠가 이겼다" ... UFC 복귀전서 부활

▲딸추사랑과기념사진
▲딸추사랑과기념사진
‘추성훈, UFC 복귀전 승리’

사랑이 아빠 추성훈(39·일본명 아키야마 요시히로)이 2년7개월 만의 복귀전에서 시원한 경기를 선보이며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두고 화려하게 부활했다.

추성훈은 20일 오후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종합격투기대회 ‘UFC in JAPAN(이하 UFN 52)’에서 웰터급(77kg이하) 강자 아미르 사돌라(34·미국)와 경기에서 압도적 경기를 펼친 끝에 승리를 거뒀다.

4연패를 당했던 추성훈에게 이날 승리는 5년여 만에 UFC에서 거둔 승리였다.
무에타이를 앞세운 사돌라는 추성훈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이날 1라운드에서 추성훈은 사돌라의 복부에 K-1에서 쓰던 뒤차기 공격을 성공시키며 경기 주도권을 잡아 나갔다.

이어 벌어진 2라운드에서도 맹공을 퍼붓는 사돌라를 피하며 차분하게 경기를 이끌어 나갔고 2분30초를남기고는 왼손 펀치를 사돌라의 안면에 작렬시키며 승기를 잡았다.

추성훈은 3라운드에서도 우위를 내주지 않았다. 가드를 올리고 기회를 노린 추성훈은 카운터를 날리는데 집착한 사돌라를 다양한 기술로 난타하며 노련미를 한껏 과시했다.

추성훈의 아내인 야노 시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남편의 경기가 있는 날입니다. 모두 응원해 주세요”라고 응원을 보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이날 'UFC 파이트 나이트 52'에 동반 출전한 강경호와 임현규 역시 승리를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