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톡, 문화체육관광·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달린다

공유
0

카카오톡, 문화체육관광·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달린다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경열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미래창조과학부, ㈜카카오와 함께 7일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모바일·스마트 콘텐츠 상생 발전을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모바일·스마트 콘텐츠 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정부, 콘텐츠 사업자, 플랫폼 사업자 간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공통된 인식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양 부처와 카카오는 양해각서를 바탕으로 중소 모바일 콘텐츠 기업의 발전을 위해 투자 자문, 기술 개발, 인력 양성 분야에서 협력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연내에 세부적인 협력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석우 카카오 대표는 이날 5년간 100억원을 투자하는 카카오 상생센터 설립, 중소 게임개발사 대상 랭킹 시스템 서버와 연결망(네트워크) 무상 지원 확대, 소프트웨어 개발 도구(SDK) 전면 공개, 무심사입점의 점진적 확대 등 중소 콘텐츠 기업과의 상생협력 계획도 발표했다.

문체부와 미래부는 이날 같은 장소에서 두 장관이 공동으로 주재한 ‘콘텐츠 창의 생태계 협의회’를 열었다

이 협의회에서 양 부처는 내년도 모바일·스마트콘텐츠 분야에 올해보다 16.3% 증가한 349억원을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모바일 게임, 웹툰, 전자출판 등 3대 장르를 주력 지원하고 미래부는 스마트콘텐츠센터(안양) 등을 통한 중소기업 육성, 스마트 교육콘텐츠 제작 지원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음 달까지 스마트콘텐츠 육성 전략을 수립하고 관계부처와 콘텐츠 기업뿐만 아니라 유통·플랫폼업계, 기기분야 대기업 등이 함께 참여하는 창의 생태계 협의회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유진룡 문체부 장관은 “창의적인 콘텐츠 생태계를 위한 첫 결실”이라며 “아름드리 큰 나무도 털끝만큼 작은 싹에서부터 생겨나 크게 자란다는 말과 같이 창조경제라는 큰 나무를 일구기 위해 콘텐츠, 플랫폼 기업과 지속해서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문기 미래부 장관도 “콘텐츠산업 육성을 위해 힘쓰는 관계자의 창의적 아이디어와 열정이 모여 내일의 창조경제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