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토부, 영문판 전자지도 내달 국내 서비스 실시

공유
0

국토부, 영문판 전자지도 내달 국내 서비스 실시

[글로벌이코노믹=김정일 기자]앞으로 해외 지도서비스에 국내 지명이 오기되는 사례가 줄어들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영문판 전자지도 제작을 완료하고 내달 1일부터 국내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해외 서비스는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국내 지도 데이터를 국토부 장관의 승인 없이 국외로 반출할 수 없도록 한 관계법령을 개정한 후 내년부터 이뤄질 예정이라고 섦병했다.

영문판 전자지도(축척 2만5000분의 1)는 최근 구글과 빙맵 등 주요 해외 인터넷 포털 등의 지도서비스에서 발생한 독도, 동해 등 지명 표기 오류에 대응하고자 마련됐다. 정부간 국제협정과 교섭, 민간업체 해외진출(내비게이션, 포털지도 등), 해외관광객 유치 등에 활용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향후 해외 지도서비스의 국내 지명표기 오류가 줄어들 것"이라면서 "국내지도 데이터의 해외반출을 금지한 법률은 관계부처 협의의 중으로 내년 개정될 것으로 보인다. 전자지도 효과 등을 검토해 제작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