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 장기적 관점에서 투자매력 보유

공유
0

대우조선해양, 장기적 관점에서 투자매력 보유

[글로벌이코노믹=윤지현기자]한국투자증권은 대우조선해양(042660)에 대해 KAMCO 오버행 이슈와 내년 상반기까지 지속되는 자회사 충당금 이슈를 감안시 당분간 주가는 횡보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다만 조선사 중 가장 양호한 수주 실적을 보이고 있고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화되는 실적 턴어라운드를 예상해 장기적 관점에서 ‘매수’의견과 목표주가 3만3000원을 유지했다.

박민 연구원은 “대우조선해양이 영업 손실을 내고 있는 자회사에 대한 매출채권과 대여금 등에 대해 총 979억원의 대손충당금을 설정했다”면서 “현재 자회사들의 영업 손실이 지속되고 있고 TMT 선박 관련 충당금 설정도 마무리 되지 않아 내년 상반기까지 추가 충당금 적립이 이루어 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자회사들의 사업영역에서 의미있는 업황회복이 이루어지기 전까지 자회사 실적 부진 및 그에 따른 대우조선해양 본사의 충당금 설정 이슈는 지속될 것으로 판단했다.

3분기 본사 영업이익률은 4.4%로 전분기 2.5% 대비 1.9%p 상승한 것은 파생상품관련 평가익 272억원을 포함해 총 528억원의 기타영업수익이 발생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또한 후판가격 하락으로 상선부문 원가율은 개선된 것으로 추정하고, 전분기 811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던 대우망갈리아조선이 환율 영향으로 일시적으로 흑자전환(3분기 당기순이익 157억원)해 연결기준 영업이익률도 개선된 것으로 평가했다.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