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10월 재정적자 1200억 달러 달해

공유
0

美 10월 재정적자 1200억 달러 달해

[글로벌이코노믹=숀맹기자] 미국 재무부는 미국의 10월 재정적자가 1200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의 985억 달러보다 22% 늘었으며 전문가들의 예상치 1140억 달러를 웃도는 수준이다.

재정적자 폭이 확대된 것은 세수는 줄고 지출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 기간 세수는 1840억 달러로 미 정부가 지출한 금액 3043억 달러에 턱 없이 미치지 못했다.

전년과 비교할 때 지출은 16% 늘어난 반면에 세수는 13% 증가에 그쳤다.

미국은 지난 9월로 끝난 2012년 회계연도에 총 1조890억 달러의 적자를 기록하며 4년 연속 재정적자 1조 달러를 넘겼다.

미국은 현재 올 연말을 기점으로 종료되는 세금감면 조치와 적자 감축안으로 재정절벽 위기에 놓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재정절벽'을 타개하기 위해 노동계와 재계 인사들과 잇따라 회동한다.

그는 예산 절감과 부유층 증세를 통해 재정절벽 위기를 극복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하지만 하원 다수당을 차지하고 있는 공화당의 증세 반대로 재정절벽 타협안이 난관에 부딪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