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이폰 5, 삼성·LG보다 사양 떨어진다

공유
0

아이폰 5, 삼성·LG보다 사양 떨어진다

[글로벌이코노믹=노진우기자] 애플 아이폰 차기 모델 발표를 앞두고 소송 중인 국내 단말기 업체 스마트 폰과의 사양비교를 통해 아이폰의 성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업계에 따르면 아이폰5는 종전 화면 사이즈 보다 0.5인치 커졌으며, 차세대 칩인 A6 어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1.2GHz로 성능이 높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와 LG전자 옵티머스 Q보다 사양이 많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IT 전문 매체 `이위크닷컴`은 "화면의 크기는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보다 작고 LTE는 삼성전자 등 경쟁사들이 이미 오래전부터 제공해온 서비스"라고 평가했다.

애플은 그동안 3.5인치 화면에 가로 세로 2대1의 비율을 고집해왔다. 하지만 아이폰 화면을 늘리면서 다소 긴 모습으로 바뀔 것으로 예상된다.

AP는 삼성전자가 공급하는 `A6`쿼드코어가 사용된다. 전작인 아이폰 4S(1㎓)에 비해 빨라졌지만 삼성전자가 최근에 발표한 갤럭시노트2(1.6㎓)에 비해 다소 연산 속도가 떨어진다.

스마트폰의 속도와 관계 있는 램(RAM)도 1GB를 사용한 것으로 관측된다. 카메라 역시 지난 아이폰4S와 마찬가지로 800만화소에 머물 것이란 예상이다. 특히 배터리용량도 아이폰4S에 비해 크게 늘지않아 사용자들의 기대에 못 미칠 것이란 전망이다.

하지만 애플이 iOS6를 이용한 음성 내비게이션 3D 지도 등 획기적인 서비스를 깜짝 발표할 것이라는 기대감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으며, NFC를 내장했고 나노 유심(USIM, 가입자식별모듈)을 장착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