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스마트폰 문자‘카톡’, 동영상‘유튜브’1위

공유
0

스마트폰 문자‘카톡’, 동영상‘유튜브’1위

[글로벌이코노믹=노진우기자] 3000만 명을 넘어선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 가운데 10명 중 8명은 지난 한달 간 무료 문자 어플리케이션으로 대화했고, 7명은 날씨를 체크했다.

인터넷을 검색하고 위치정보를 찾기 위해서 가장 많이 쓴 어플은‘네이버’였으며, 방송 및 동영상은 ‘유튜브(Youtube)’, SNS에는 ‘페이스북’이 주로 이용됐다.

마케팅인사이트(대표 김진국)가 지난 4월 실시한‘이동통신 기획조사’에서 스마트폰 이용자 6만명을 대상으로 ‘어플리케이션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가장 많이 사용한 어플은 무료 문자였다.

10명 중 8명이 넘는 83%가 지난 한달 간 무료문자 어플을 이용한 적이 있는데, 거의 전부(98%)가 ‘카카오톡’을 이용해 명실상부한 ‘국민 메신저’임을 입증했다.

스마트폰으로 날씨를 알아보는 이용자도 많았다. 전체 응답자의 73%가 ‘날씨 어플’을 이용한 적이 있어 이용률 2위에 올랐다.
이외 검색/포털(66%), 위치정보(58%), 게임(56%), 사진(55%), 교통정보(55%) 어플 순으로 이용률이 높았다. 남성은 날씨, 검색, 뉴스, 금융 등 정보 관련 어플을, 여성은 메신저, SNS, 사진, 휴대폰 꾸미기, 만화 등 커뮤니케이션 및 흥미 위주 어플리케이션을 주로 이용해 성별 차이를 보여줬다.

부문별로 보면 검색/포털 어플 중에서는 ‘네이버’가 단연 우세했다. 지난 한달 간 검색/포털 어플을 이용해 본 사람의 86%는 네이버 사용자로 모바일에서도 그 위력을 이어갔다.

위치정보 관련 어플에서도 ‘네이버 지도’가 53%의 이용경험율로 1위에 올랐다. 구글맵(38%)과 다음 길찾기(37%)가 2위권을 다투는 가운데, 29%가 이용한다고 답한 티맵(T-map)도 주시해볼 만 하다.

SNS 관련 어플은 이용경험자 중 66%가 ‘페이스북’을 꼽아 국내에서도 그 인기가 예외가 아님을 보여줬다. 이어 싸이월드(40%), 네이버 카페/블로그(39%), 트위터(37%) 순으로 이용자 수가 많았다.

방송 및 동영상 어플은 유튜브가 78%로 1위였으며, 다음 TV팟(20%), SBS 고릴라(17%)순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어플을 돈을 주고 구입해 본 이용자는 10명 중 3명에 불과해 어플 시장이 아직은 무료 위주로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애플 아이폰 이용자는 절반 이상이 구입해 본 경험이 있어 여타 스마트폰 이용자와는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