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차세대 클라우드 인프라 제공 위해 전략적 협업

공유
0

차세대 클라우드 인프라 제공 위해 전략적 협업

[글로벌이코노믹=노진우기자] 차세대 클라우드 인프라 제공을 위해 시스코를 포함한 여러 SI업체들이 협업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이를 통해 단순화된 솔루션으로 향후 비즈니스 성장을 위한 확장성을 확보하고 확장성, 유연성, 관리성 등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게 됐다.

넷앱은 시스코와 협업을 통한 사전 검증된 데이터센터 아키텍처 설계 ‘플렉스포드(FlexPod)’ 솔루션에 보다 적은 규모의 워크로드에 적합한 시리즈를 추가하고 엔트리 시장에서 클라우드 모멘텀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시스코와 넷앱은 이번 플렉스포드를 중심으로 고객들이 클라우드 환경으로의 전환에 보다 탄력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새로운 플렉스포드는 넷앱과 시스코의 기술 집약적인 컴퓨팅, 네트워킹, 스토리지 솔루션 등을 통합한 유연하며 확장 가능한 쉐어드 인프라스트럭처 기반으로 설계 되었다.

또한, 클라우드 자동화 기능을 단순화하고 가속화하기 위해 시스코와 넷앱은 모든 플렉스포드 설계 아키텍처를 위한 업계 선도의 소프트웨어 관리 기업들의 새로운 관리 솔루션에 대한 인증 절차를 진행했다.
시스코 서버, 엑세스, 가상화 기술 그룹 데이터센터 솔루션 부문 사틴더 세티(Satinder Sethi) 부사장은 “고객들은 신속하게 구축할 수 있는 단순화된 솔루션으로 향후 비즈니스 성장을 위한 확장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추세다”며 “시스코는 이러한 고객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기 위해 비용 효율적이며 사전 검증된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솔루션을 딜리버리하고자 넷앱과 같은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세티 부사장은 “넷앱과 함께 시스코는 ROI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넷앱 스토리지와 함께 Cisco UCS의 확장성, 유연성, 관리성 등을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시스코와 VM웨어는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Software Defined Datacenter)제공에 필요한 통합제품과 솔루션 개발을 목표로 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에 따라 시스코 데이터센터 네트워킹 및 패브릭 컴퓨팅 플랫폼과 VM웨어의 클라우드 인프라 및 관리 스택 간에 보다 깊이 있는 수준의 통합을 이룰 수 있도록 협업을 진행할 전담 엔지니어링 팀을 구성하고, 전폭적인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에 구성되는 전담 엔지니어링 팀은 가상 및 물리적 인프라의 통합을 통해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가 현실화될 수 있도록 긴밀한 협업체계 구축에 적극적으로 나서게 된다.

양사의 협력체제 구축 주요 내용은 ▲양사의 물리 및 가상 인프라 간의 이례적인 수준의 민첩한 컴퓨팅 및 네트워크 서비스가 가능한 공동기술 솔루션 개발에 투자를 진행할 것 ▲VM웨어는 시스코 넥서스 1000V 시리즈 스위치를 기존의 자사 제품 외에도 v클라우드 스위트 5.1에서도 통합, 지원 ▲시스코 유니파이드 컴퓨팅 시스템(UCS) 기반의 클라우드 솔루션 개발 ▲시스코 넥서스 1000V에 VM웨어 v클라우드 스위트 5.1 재판매 ▲시스코 VXI와 VM웨어 뷰(VMware View)의 조인트 솔루션을 확장 등이 있다.

또한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 발표로 네트워킹 및 시스템 분야에서의 시스코의 혁신적 리더십과 소프트웨어 기반 가상화 및 클라우드 인프라 부문에서의 VM웨어의 리더십을 적절히 결합시켜 차세대 클라우드 인프라 제공에 더욱 가치를 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시스코와 VM웨어는 EMC와 함께하는 VCE 파트너십을 통해 업계 최고 수준의 통합 인프라 플랫폼 제공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