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한국MS, Smart Ship 개발 협력

공유
0

대우조선-한국MS, Smart Ship 개발 협력

[글로벌이코노믹=노진우기자] 대우조선해양(대표 고재호)과 한국마이크로소프트(사장 김 제임스)가 글로벌 IT 선도 기술을 통한 세계 최고 수준의 첨단 조선 산업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양사는 27일, 대치동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본사에서 조선-IT 융합의 핵심인 ‘스마트 쉽(Smart Ship)’ 플랫폼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해당 기술에 대한 아키텍쳐 및 서비스 시나리오/로드맵, 플랫폼 및 어플리케이션을 공동 개발키로 했다.

▲ 대우조선해양과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스마트 쉽(Smart Ship)’ 플랫폼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이 밖에, 기술검증을 위한 Pilot 시스템 구축, 상용서비스 추진을 위한 공동마케팅에서 홍보까지 다각도로 협력한다.

이에 따라 양사는 선박내 성능감시 및 조기경보 시스템, 선박내 IP기반 통합 메시징 시스템 구축, 선박 설비 및 운항 원격 관제를 제공하는 글로벌 통합 원격 관제센터를 구축하고 이를 글로벌 클라우드 인프라를 통해 구현하도록 실질적인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 같은 스마트 쉽 플랫폼 구축을 위해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링크, 셰어포인트와 같은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 플랫폼, 실시간 성능감시 및 모니터 솔루션과 대시보드 플랫폼을 구축한다.
동시에 전 세계를 운항 혹은 기항 중인 선박의 운항/설비 진단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는 퍼블릭클라우드 플랫폼인 윈도우 애저 등을 통합 제공한다.

대우조선해양은 고부가 가치선박으로의 확장과 조선-IT 융합을 통한 첨단화를 위해 이미 수년전부터 R&D부서내 전담부서를 운영하면서 독자적인 스마트 쉽 플랫폼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왔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에 힘입어 향후 기존 선주사, 선박운용사를 대상으로한 실시간 선박설비, 운항관제 원격 모니터링 부가 서비스 제공, 글로벌 선박 유지 보수 서비스 등의 응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신규 선박수주 세일즈의 차별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설계부문장인 이성근 전무는 “우리나라는 2000년 이후 세계 조선시장의 35% 이상의 점유로 조선 선도국의 위상을 떨치고 있지만 중국이 2015년까지 조선산업 전반에서 한국을 추월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값싼 노동력에 기반한 원가 경쟁력, 국적선 수주 지원 등으로 거세게 추격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무는 “이번 마이크로소프트와의 스마트쉽 분야 개발 협력은 차별화된 첨단 IT 기술의 융합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조선산업의 선도적인 입지를 굳힐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기업고객 사업본부 민성원 전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 커뮤니케이션 솔루션 및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첨단 조선 산업 구축에 이바지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마이크로소프트의 선도적인 IT기술이 다양한 산업 분야와 만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핵심 기회로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