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LG 친환경 제품 소비 확산 촉진

공유
0

삼성·LG 친환경 제품 소비 확산 촉진

[글로벌이코노믹=노진우기자] 최근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잇달은 친환경 인증을 받으며 일반소비자들의 친환경상품에 대한 소비 확산을 촉진하고 있다.

LG전자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가 환경부로부터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한 친환경 제품으로 인증 받아‘ 탄소성적표지’를 획득했다.

트롬 스타일러가 획득한‘ 탄소성적표지’는 녹색생산·녹색소비를 위해 환경부가 주관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운영하는 제도에 따라 수여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트롬 스타일러 전 제품에 생산 과정부터 유통, 사용 및 폐기 과정까지 전 과정에서 발생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라벨형태로 부착하게 된다.

기업이‘ 탄소성적표지’를 획득했다는 것은 기업전반에 환경경영이 바탕이 되고 있음을 상징하고, 최근 일반소비자들의 친환경상품에 대한 소비 확산을 촉진할 수 있어 더욱 의미가 깊다.

특히 LG전자는 세탁기, 식기세척기, 건조기, 의류관리기 등 전 부문에서 친환경 제품 소비 정착에 앞장서 왔으며, 지난 해 LG 트롬 세탁기는 LG만의 독자적인 기술로 개발한 다이렉트 드라이브 모터와 손빨래에서 착안된 6모션 세탁으로 탄소성적표지제도보다 강화된 인증인‘저탄소제품 인증’을 받은 바 있다.

한편, LG전자의 트롬 스타일러는‘ 2012년 대한민국 기술혁신경영대상에서 종합대상’을 수상한 제품으로 스팀과 무빙행어(Moving hanger)를 이용해 원터치 버튼만으로 옷의 냄새와 습기를 제거해주고,살균, 향기 기능까지 갖춰 아끼는 옷을 언제나 새 옷처럼 관리해주는 신개념 의류관리기다.

삼성전자는 최근 '갤럭시SⅢ'가 유럽에서도 친환경 제품으로 인정받았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Ⅲ'가 영국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로부터 모바일 부문에서 처음으로 '탄소 감축(Carbon Reduction)' 인증을 취득한 것이다.

'카본 트러스트'는 영국 정부가 기후변화 대응의 일환으로 설립한 비영리 기관으로, 탄소 감축 관련 프로그램과 인증 분야에서 세계적인 권위와 신뢰도를 인정받고 있다.

'탄소 감축' 인증은 '카본 트러스트'가 제품의 제조, 유통, 사용,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 정보를 평가하는 '탄소 발자국' 정보에 기반해 기존 제품 대비 탄소 배출량을 절감한 제품에 대해서 수여하는 것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갤럭시SⅢ'로 이번 인증 외에도 지금까지 국내 탄소성적표지, 미국 UL 환경마크, 중국 RoHS 친환경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