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D금리 조작 의혹, "소비자들 뿔났다"...집단소송 시작

공유
0

CD금리 조작 의혹, "소비자들 뿔났다"...집단소송 시작

[글로벌이코노믹=김재현기자]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 조작 의혹에 대해 소비자들의 집단소송 움직임이 본격화된다.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대표는 25일 "내주부터 CD금리 조작 관련 피해자를 접수해 집단소송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금소원은 은행권의 CD 금리 조작으로 대출자들이 연간 1조6000억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했다.

금소원은 이번 소송을 위해 내주부터 소비자의 피해 상황을 접수받을 계획이다. 대상은 5대 시중은행이 표적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소비자연맹도 금소연과 같은 판단으로 집단 소송 여부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소비자연맹은 공정위 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은행에 부당이득 환수를 촉구하는 은행들이 이를 거부할 경우 집단 소송에 나선다는 방침으로 세웠다.

한편, 지난 24일 서민금융보호네트워크, 민주화를 위한 변호사 모임, 진보연대, 투기자본감시센터, 금융소비자협회 등은 기자회견을 갖고 CD금리 밀약 의혹에 대해 금융 당국이 책임 있는 자세로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