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정훈 의원 "CD담합 관련 금융당국 수장 교체"

공유
0

김정훈 의원 "CD담합 관련 금융당국 수장 교체"

[글로벌이코노믹=김재현기자]"양도성예금증서(CD)금리 담합과 관련해서 금융당국의 수장에 문제가 있다면 당연히 문책하고 교체를 요구해야 한다"

국회 정무위원장인 새누리당 김정훈 의원은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고 "가계 빚 때문에 고통받고 있는 서민들을 착취한 성격과 마찬가지기 때문에 그 책임을 엄하게 물어야 한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더불어 김 의원은 사퇴뿐만 아니라 형사처벌까지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CD금리의 대표성 실추에 대해 "기준금리의 패표성에 대한 의문이 있는데 금융당국이 이를 알고도 장기간 방치했다는 비난은 피하기 어렵다"며 "정무위 산한 진상조사특위를 구성해 현장조사를 나가는 등 철저히 조사할 에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CD금리 담합 여부가 붉어지자 부랴부랴 금융당국이 합동TF팀을 만든 것에 대해 비난했다.

그는 "담합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국내 집단소송뿐만 아니라 파생상품 시장의 혼란과 대외신인도 하락에 따른 국제손해배상소송도 예상된다"며 "금융권은 재산상의 손해와 함께 도덕성으로도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