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한생명, 보험업계 최초 무선보안시스템 구축

공유
0

대한생명, 보험업계 최초 무선보안시스템 구축

[글로벌이코노믹=김재현기자] 대한생명은 보험업계 처음으로 본사와 전국 1000여개 전 지점에 무선랜(Wifi) 및 무선침입차단시스템(WIPS)을 구축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시스템을 본사와 전국 소형 영업지점까지 확대한 것은 보험업계에서 대한생명이 처음이다. 약 3개월간의 구축 작업이 완료되면 9월말부터 정보보안 문제까지 해결한 완벽한 모바일 오피스 환경을 갖추게 된다.

뿐만 아니라 무선망에 대한 접속과 차단을 동시에 관리하게 돼 기인정보 보호를 강화함은 물론, 전 임직원 및 FP(재무설계사)가 시간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업무 처리가 가능해져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금융권에서는 정보보안 문제로 무선랜 전체를 차단하거나 본사와 주요 지점에서만 이용할 수 있도록 제한해 왔다.

그러나 최근 FP들의 스마트기기를 이용한 영업활동이 활발해지면서 무선랜의 필요성과 인가되지 않은 사용자의 접속을 막는 시스템 구축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지난 10월 금융위가 발표한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안'에서도 무선통신망 이용시 차단시스템 구축 등 보호대책을 마련토록 권고하고 있다.

이준노 대한생명 IT전략팀은 "안전하고 효율적인 무선랜 구축은 모든 금융회사의 고민일 것"이라며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금융거래시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