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반기 산업 기상도...자동차·반도체 '맑음', 조선·철강 '흐름'

공유
0

하반기 산업 기상도...자동차·반도체 '맑음', 조선·철강 '흐름'

[글로벌이코노믹=김재현기자] 유럽재정 위기와 중국 경제 경착륙 등 대외여건 불안정으로 올 하반기 국내산업 역시 상반기의 부진한 성적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석유화학, 철강, 조선 산업은 부진한 반면 자동차와 반도체는 양호할 것으로 보인다.

KDB산업은행이 2일 '2012년 하반기 국내 주요 산업 전망' 보고서를 내놓고 국내 산업 전반과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철강, 일반기계, 반도체, 디스플레이, 휴대폰, 해운, 항공 등 10대 국내 주요 산업 전망과 주요 이슈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올 하반기에도 상반기와 유사하게 부진한 수준으로 전망했다. 국내 수요 부진에 따른 내수 둔화와 유럽 재정위기 해결 불투명에 따른 수출 증가폭 감소가 국내산업 성장세의 지연 요인으로 보고서는 분석했다.

대표적인 산업으로 휴대폰, 석유화학, 철강, 조선, 디스플레이 등 일부 산업은 산업 성장세가 더딜 것으로 내다봤다.
휴대폰은 국내 브랜드의 점유율 상승으로 기업들의 수익성은 양호하나 생산기지의 해외이전이 악재로 작용해 국내 생산과 수출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했다.

석유화학, 철강 등은 글로벌 공급과잉과 내수 부진에 따라 성장세 회복이 늦춰질 것으로 예상했다. 조선, 디스플레이 등은 전년도 하반기의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로 전년동기 대비 증가율이 높아질 것으로 보이지만 여전히 회복세는 저조해 보인다.

하지만 기술경쟁력과 수요기반을 강화하고 있는 자동차와 반도체 등 일부 산업은 생산과 수출이 비교적 양호할 것으로 예측했다.

보고서는 이같은 국내 산업의 성장세 하락세를 대비하기 위해 유럽과 중국 등을 보완해야 할 동남아, 남미, 중동 등의 시장 확보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특히 저가·실용형 제품으로 시장 공략, 대체 수요 촉진이 가능한 혁신 상품의 빠른 출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국내산업의 성장 지속 가능한 사업 전략 수립을 해야 한다며 휴대폰 및 자동차 등 생산의 해외 현지화에 따른 국내 기반 위축에 대비해 선도적 대응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