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출 제조업, 하반기에도 부진 전망

공유
0

수출 제조업, 하반기에도 부진 전망

제조업체들의 올해 하반기 수출여건이 개선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수출 제조업체 절반 가량이 올 하반기 수출이 상반기와 비슷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전국 수출 제조기업 500개사를 대상으로 '2012년 하반기 수출 전망과 정책과제'를 조사한 결과 하반기 수출 전망에 대해 응답기업의 45.2%가 '상반기와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다. '늘어날 것'이라는 답은 33.0%,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한 기업은 21.8%였다.

하반기 수출을 위협하는 대외 불안요인으로는 '유럽 재정위기 확산으로 인한 세계경기 침체'(58.6%)를 가장 많이 꼽은데 이어 '유가·원자재가 상승'(36.4%), '미국 경기 둔화'(25.2%), '중국 경제 둔화'(21.8%) 등을 꼽았다.

유럽 재정위기로 피해를 받고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기업 중 50.6%가 '그렇다'고 답했고, 피해 내용은 'EU 수출물량 감소'(62.5%), '중국의 對EU 수출 감소로 인한 對중국 수출 감소'(23.7%), '환율변동으로 인한 환차손'(15.0%)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유럽 재정위기의 해결 시점에 대해서는 '2013년 연말'(43.0%), '2013년 상반기'(16.7%), '2014년 연말'(12.3%), '2015년 이후'(10.8%), '2012년 연말'(9.6%), '2014년 상반기'(7.6%) 등의 순으로 예상했다.

하반기 수출 증대를 위한 정부 정책과제(복수응답)로 기업들은 '원자재가·물가 안정'(57.4%), '환율 안정'(47.4%), '수출금융 지원 강화'(41.4%), '해외 전시회·마케팅 참가 지원'(31.2%) 등을 차례로 들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유럽재정위기의 해결기미가 좀처럼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중국 등 신흥국의 경기 둔화로 하반기 기업들의 수출환경도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정부가 밝힌 수출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강화대책의 효과를 극대화하고 수출 확대를 위한 기업의 신흥시장 개척 노력을 적극 지원하는데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