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국은행 지점 외화차입금 불린다

공유
0

외국은행 지점 외화차입금 불린다

[글로벌이코노믹=김재현기자] 유럽 재정위기에도 불구하고 외국은행의 국내지점(외은지점)이 외화차입금을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21일 39개 외은지점의 외화차입금이 지난해말과 비교해 9.8%(66억달러) 증가했다고 밝혔다. 시장차입은 43억달러 증가했으며 본점차입도 23억달러 늘어났다.

미국계 외은지점이 외화차입금을 31억달러 늘렸으며, 중국계 21억달러, 일본계 10억달러로 나타났다. 지난해 차입금을 93억달러 줄였던 유럽계 외은지점도 기조를 바꿔 올해 5억달러 증가했다.

외은지점의 장기차입 비중도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추세다. 장기차입비중은 지난 2010년말 13.0%에 그쳤으나 지난해말 33.1%, 지난달 34.6%로 늘어났다.
이에 따라 지난해 유럽 재정위기 이후 축소됐던 외은지점의 자산운용 규모도 올해 다시 증가하고 있다.

외화대출은 올해 1월 이후 증가세로 전환돼 27억달러 이뤄졌으며 선물환·스왑시장에서의 외화공급도 39억달러로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감소폭이 컸던 유럽계 외은지점의 선물환포지션은 올해 25억달러를 기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외은지점의 외화차입 규모가 증가하는 등 유럽 재정위기에 따른 외국은행들의 자산축소 움직임은 아직까지 나타나지 않는다"면서도 "유럽 재정위기 확산에 따른 급격한 자금 유출에 대비해 외화차입과 운용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금융불안 시 자금유출 가능성이 큰 외은지점에 대해선 과도한 시장차입 억제, 질서있는 디레버리징 유도 등을 통해 유로존 사태 심화로 인한 시장충격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