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환銀-한국무역보험공사, 차세대 무역시장 선점 위한 전략적 특수시장 지원확대 MOU 체결

공유
0

외환銀-한국무역보험공사, 차세대 무역시장 선점 위한 전략적 특수시장 지원확대 MOU 체결

▲ 19일 서울 중구 을지로 소재 외환은행 본점에서 개최된 외환은행과 K-sure 한국무역보험공사간의『차세대 무역시장 선점을 위한 전략적 특수시장 지원확대 업무협약』식에서 윤용로 외환은행장(사진 왼쪽)과 조계륭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사진오른쪽)이 업무협약 체결후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 [글로벌이코노믹=김재현기자] 외환은행(은행장 윤용로)은 한국무역보험공사(사장 조계륭)와 19일 오후 외환은행 본점에서 '차세대 무역시장 선점을 위한 전략적 특수시장 지원확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차세대 무역시장 개척 수출금융'을 출시하는 등 우리기업의 아프리카 등 신흥시장 수출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떠오르는 아프리카 등 신흥시장에 대한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수출지원의 일환으로 우리 기업이 차세대 무역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자는데 양사의 뜻을 함께해 이뤄졌다.

이번 업무협약체결로 K-sure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외환은행의 영업망을 활용해 외환은행이 추천하는 신흥시장 진출기업에 대해 무역보험을 제공하고 해당 기업이 무역보험 이용시 보험(보증)료를 10% 할인키로 했다.

또한 외환은행은 협약체결에 따른 무역보험 이용 대출 및 수출거래건에 대하여 신용등급별 최대 0.5%p의 대출금리 및 환가료를 우대하여 차세대 무역시장 진출 수출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더불어 양사는 수출기업의 전략적 특수시장 진출확대 지원에 필요한 정보를 수시로 교환·공유하고 공동 마케팅을 실시하는 등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데 뜻을 모았으며 향후 전략적 특수시장 선정 및 지원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외환은행은 이번 업무협약체결과 동시에 신상품인 『차세대 무역시장 개척 수출금융』을 6월 19일 출시하여 전략적 특수시장인 아프리카 진출 우리 수출기업을 지원하기로 하였다. 지원대상 수출기업은 K-sure 한국무역보험공사가 발급한 수출신용보증서(선적전, 선적후, Nego)와 단기수출보험(EFF)증권을 발급받은 기업이다.

윤용로 외환은행장은 "아프리카 등 차세대 무역시장은 우리가 반드시 개척해야 할 매력적인 시장이지만 그동안 우리에겐 다소 낯설고 접근하기 어려운 점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며 “이번 업무협약체결과 신상품 출시를 통해 우리 기업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차세대 무역시장에 진출하여 시장을 선점함으로써 글로벌 경제위기 극복 및 다시 한번 무역강국으로 재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 고 이번 업무협약과 신상품 출시의 의미를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