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의 희토류에 '눈독'

공유
7

중국,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의 희토류에 '눈독'

애널리스트는 중국이 탈레반과 동맹을 맺고 아프간 희토류를 개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애널리스트는 중국이 탈레반과 동맹을 맺고 아프간 희토류를 개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사진=로이터
중국은 탈레반과 동맹해 아프가니스탄의 희토류를 개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CNBC가 17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미국 자산운용사 얼라이언스번스타인(AllianceBernstein)의 신흥시장 매니저 샤마일라 칸( Shamaila Khan)은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것은 현지의 희토류 자원을 확보한 것을 의미해, 세계 시장에 매우 위험한 일이다"고 진단했다.

이어 "중국이 탈레반과 동맹을 맺으려면 세계 각국은 중국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프가니스탄은 란타늄, 세륨, 네오디뮴, 알루미늄, 금, 은, 아연, 수은, 리튬 등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 D.C.에 있는 아프가니스탄 대사관 전직 외교관인 아흐마드 샤 가타와자이(Ahmad Shah Katawazai)에 따르면 지난해 아프가니스탄이 보유한 희토류 가치는 1조~3조 달러라고 밝혔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 힐(THE HILL)은 올해 초 아프가니스탄의 희토류 가치가 3조 달러에 달한다고 예측했다.
다양하고 풍부한 희토류 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중국은 탈레반과 합작할 것으로 보인다.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뒤 중국 외교부 대변인 화춘잉은 "베이징 정부는 아프가니스탄과 협력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발표했다.

화춘잉 대변인은 "중국 측은 아프가니스탄 주권과 각 파벌의 의견을 존중하는 바탕에서 탈레반과의 소통을 유지해, 아프가니스탄의 정치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탤 것"이며 "아프가니스탄의 재건과 평화를 위해 노력할 것"라고 말했다.

이어 "탈레반은 중국이 아프가니스탄의 재건과 개발에 참여한 것을 기대한다고 여러 번 반복했다"고 밝혔다.

현재 중국은 희토류 시장을 주도하고 있으며, 전 세계 35%의 희토류를 보유하고 있다.

중국이 지난 2018년에 생산한 희토류는 12만t으로 전 세계 채굴량의 70%를 차지했다. 미국이 2018년에 채굴한 희토류는 1만5000t에 불과했다.

또 미국이 보유하는 희토류는 140만 메트릭톤(MT)이지만, 중국은 4400만 MT를 보유하고 있다.

대량의 희토류 자원을 보유한 중국은 2019년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미국에 희토류 수출한 것을 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희토류는 하이테크 기계 설비, 자동차, 국방 등 분야에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중국이 수출 금지령이 내리면 전 세계가 큰 피해가 입을 것으로 많은 애널리스트와 기업가들이 우려하고 있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