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통신3사, 콘텐츠 생산기지 탈바꿈…공격적 투자 생태계 키워

공유
1

통신3사, 콘텐츠 생산기지 탈바꿈…공격적 투자 생태계 키워

KT, 스튜디오지니 앞세워 콘텐츠 투자 확대…3년 4000억 예정
SKT, VR 인프라 확장…웨이브, 800억 투자해 OTT 경쟁력 확보
LGU+, 글로벌 VR 시장 주도…아이돌·야구 특화 콘텐츠 공급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KT가 신설 콘텐츠 전문회사 KT스튜디오지니를 앞세워 콘텐츠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사진은 23일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KT 스튜디오지니 윤용필(왼쪽), 김철연(오른쪽) 공동대표가 KT 스튜디오지니의 콘텐츠 사업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통신 3사가 최근 잇달아 탈통신 전략을 내세운 가운데 주요 먹거리로 미디어 콘텐츠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KT가 최근 신설 자회사를 만들고 대규모 콘텐츠 투자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콘텐츠 관련 투자를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KT는 올해 초 콘텐츠 전문기업 KT스튜디오지니를 설립하고 콘텐츠 관련 투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KT 스튜디오지니는 KT가 보유한 미디어 플랫폼과 콘텐츠 역량 간 시너지를 도모하고 그룹 콘텐츠 사업을 총괄 주도하는 역할을 맡는다.

KT의 웹소설·웹툰 전문 자회사 스토리위즈를 통해 발굴한 원천 IP를 중심으로 국내 유수의 제작사들과 협업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도 속도를 낸다.

이를 위해 KT스튜디오지니는 자체 플랫폼이 없는 순수 제작사를 비롯해 국내외 OTT, 모바일 플랫폼 기업 등과 협력한다. 신진 창작자와 제작사를 발굴해 올레TV, 시즌에서 방영될 '숏폼 콘텐츠' 제작을 맡기고 이를 토대로 향후 대작 콘텐츠까지 제작할 수 있는 '메가 크리에이터'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2023년 말까지 원천 IP 1000여 개 이상, 드라마 IP 100개 이상의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구축한다. 외부 투자 유치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며 제작 역량 강화를 위한 전문 인력의 영입과 육성도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우선 IP 펀드를 조성하고 100억원 이상을 투자해 스토리위즈의 원천 IP 확보와 개발에 속도를 낸다. 또 앞으로 3년간 4000억원을 투자해 30여 개 타이틀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할 계획이다.

KT 스튜디오지니의 첫 작품은 올해 3분기 내 공개를 목표로 제작 중이며 콘텐츠 제작 물량은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 밖에 국내외 다양한 플랫폼사와의 전략적 제휴를 추진할 계획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콘텐츠웨이브는 올해 800억원을 투자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확대한다. 사진은 웨이브 자체 제작 정치 시트콤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대본리딩 현장. 사진=웨이브

SK텔레콤은 VR 인프라 확장과 함께 OTT 웨이브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페이스북의 VR 기기 오큘러스의 국내 판매를 맡고 있는 SK텔레콤은 최근 3차 물량 2000대를 완판하고 곧 4차 물량 판매에 돌입한다.

SK텔레콤이 판매한 '오큘러스 퀘스트2'는 국내 가격 41만4000원으로 전작 대비 저렴한 가격에 가볍고 무선 연결이 가능해 착용감이 개선됐다. 해상도가 높아져 이용자들이 느끼는 어지럼증도 개선됐다는 게 SK텔레콤 측 설명이다.

VR기기 보급과 함께 점프VR 앱을 통해 ‘제주들불축제’, 메타버스 입학식, VR콘서트, 덕수궁 관람, 게임리그 생중계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VR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의 OTT 플랫폼 웨이브는 올해 800억원을 투자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그동안 웨이브는 지상파 방송사와 협력해 방송 콘텐츠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제작에 참여했다. 이를 통해 'SF8'이나 '앨리스', '꼰대인턴' 등 드라마를 제작했으며 최근에는 SBS '펜트하우스' 제작에 참여해 OTT 독점으로 서비스하고 있다.

최근 선보인 옴니버스 드라마 '러브씬넘버#'은 MBC에서 일부 에피소드를 선보인 뒤 웨이브에서 전체 에피소드를 공개하는 방식으로 방송됐다.

웨이브는 최근 이 같은 제작방식에서 벗어나 자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나서고 있다. 웨이브는 김성령, 배해선, 백현진, 이학주 등 배우들을 내세워 정치 시트콤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를 제작해 올 하반기 선보일 예정이다. 이 시트콤은 '할 수 있는 자가 구하라', '대세는 백합' 등 독특한 드라마를 선보인 윤성현 감독의 작품이다.

웨이브는 자체제작 오리지널 콘텐츠를 포함해 방송사와 협력한 콘텐츠까지 올해 안에 10여편의 작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 이후 'U+VR'의 이용자가 늘어남에 따라 올해 콘텐츠 공급을 확대한다. 사진=LG유플러스

통신사들 가운데 가장 먼저 콘텐츠에 눈을 돌린 LG유플러스는 지난해 9월 5G 콘텐츠 연합체인 'XR얼라이언스'를 출범해 콘텐츠 생태계 확장에 나섰다.

LG유플러스가 의장사를 맡은 XR얼라이언스는 퀄컴을 비롯해 벨 캐나다, KDDI, 차이나텔레콤 등 통신사와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 아틀라스 파이브 등 콘텐츠 제작사가 참여했다. 여기에 10일에는 미국 최대 이통사인 버라이즌과 프랑스 오렌지, 대만 청화텔레콤 등이 합류했다.

XR얼라이언스의 첫 번째 프로젝트인 '우주 개척자: 국제우주정거장 체험(Space Explorers: The ISS Experience)'은 현재 추가 에피소드 제작에 돌입했다. 이어 세계 유명 공연, 동화, 애니메이션 영역에서 차기 콘텐츠 제작을 검토할 계획이다.

XR얼라이언스는 정기적 회의를 통해 제작·제공할 콘텐츠를 선정한다. 회원사들이 투자를 진행하거나 사전 저작권을 확보할 콘텐츠를 결정하면 공식 프로젝트화 시키는 방식이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자체 VR앱인 'U+VR'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보급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대비 VR콘텐츠 이용자가 늘어난 만큼 앞으로 콘텐츠를 더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U+VR앱에서 제공하는 VR콘텐츠의 카테고리별 월평균 시청자 수는 전년 대비 ▲여행·힐링 204% ▲영화·공연 144% ▲스타·아이돌 124% 순으로 늘었다.

이 밖에 LG유플러스는 U+아이돌라이브, U+프로야구, U+골프 등 이용자에 특화된 OTT 서비스로 다양한 콘텐츠를 공급하고 있다.

특히 U+아이돌라이브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아이돌 오프라인 공연과 팬싸인회가 모두 막힌 상황에서 급성장을 거뒀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지난해 누적 시청시간이 매달 25%씩 성장하면서 누적 시청시간 4000분을 돌파했다. 이는 2019년 월 성장률 대비 3배가 넘는 수준이다.

업계에서는 모바일 디바이스를 통한 콘텐츠 소비가 늘어나면서 통신사들이 새로운 먹거리 발굴을 위해 콘텐츠 생산기지로 변모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또 5G 가입자를 늘리기 위해 실감형 콘텐츠 인프라를 확대하고 있다.

넷플릭스와 함께 디즈니플러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HBO맥스 등 글로벌 OTT의 국내 진출로 시장이 더 커지면서 통신사들의 콘텐츠 생산은 앞으로 더 확대될 전망이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