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샤오미 레드미노트10 출시…라인업 확대했지만 '신중'

공유
0

샤오미 레드미노트10 출시…라인업 확대했지만 '신중'

4가지 모델 중 2종만 한국행…5G 모델 제외
LG전자 빈자리 노리지만 '반중정서' 걸림돌

center
샤오미 레드미노트10 프로. 사진=샤오미
샤오미가 23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레드미노트10 프로와 레드미노트10 2종을 공개했다. 샤오미가 국내 진출 후 한 번에 2가지 스마트폰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업계에서는 LG전자의 빈 자리를 차지하려는 움직임으로 보고 있다.

레드미노트10 프로는 샤오미 중가 모델 중 처음으로 1억800만 화소 이미지센서를 탑재했다. 6.67인치 디스플레이에 120㎐ 주사율을 지원하는 아몰레드 닷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퀄컴 스냅드래곤 732G와 전면 코닝 고릴라 글래스5를 적용했다.

레드미노트10은 6.43인치 아몰레드 닷 디스플레이에 퀄컴 스냅드래곤 678을 탑재했다. 4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에 8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클로즈업용 200만 화소 매크로 카메라, 인물 사진용 200만 화소 심도 센서를 후면에 장착했다.

두 모델 모두 국내에는 128GB 스토리지에 레드미노트10 프로는 6GB, 레드미노트10은 4GB 램으로 출시된다. 30일 출시되는 레드미노트10은 21만8900원, 내달 6일 출시되는 레드미노트10 프로는 31만9000원에 판매된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온라인샵에서 구매 가능하며 SK텔링크와 KT엠모바일, 미디어로그, LG헬로비전, U+ 알뜰폰 파트너스, 옥션, G마켓, 11번가 등 자급제 채널에서도 판매된다. 사전예약은 29일까지 진행된다.

스티븐 왕 샤오미 동아시아 총괄매니저는 "레드미노트10 시리즈는 레드미노트 라인업 중 최초로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고, 강력한 프로세서, 훌륭한 카메라 성능, 무엇보다 최고의 가성비를 갖춰 국내 소비자에게 만족스러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며 "제품 스펙과 디테일에 관심이 높아 혁신성 높은 제품을 구매하고, 컨슈머 테크에 대한 지식이 뛰어난 국내 소비자는 샤오미에게 굉장히 특별한 그룹으로 앞으로도 한국 소비자와 미팬을 위해 최고의 스마트폰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샤오미는 그동안 국내에 한 가지 스마트폰 모델만 공개해왔다. 애플을 제외한 외산폰이 국내에서 기를 펴지 못한 것을 감안해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지 못했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삼성전자가 60% 이상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고 애플이 20%대, LG전자가 10%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에서 손을 떼기로 하면서 국내에서도 약 10%대 점유율 공백이 생겼다. 삼성전자는 해외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중저가 브랜드인 갤럭시 A 시리즈 출시를 확대했으며 애플은 서울 여의도에 애플스토어 2호점을 열면서 국내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 가운데 글로벌 시장에서 화웨이의 공백을 메우고 있는 샤오미가 국내에서도 가성비를 앞세워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고 있다.

다만 레드미노트10 시리즈가 총 4가지 모델로 출시됐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에는 2종만 소개된 점, 5G 모델이 빠진 점은 샤오미가 여전히 국내 시장에 대해 조심스럽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레드미노트10 시리즈 중 국내에 출시되지 않은 모델은 레드미노트10의 상위 모델인 레드미노트10S와 5G 모델이다.

앞서 샤오미는 지난해 7월 미10 라이트 5G를 국내 출시한 바 있다. 이 모델은 외국 기업이 국내에 통신사를 통해 출시한 첫 5G폰이다. 당시 출고가는 45만1000원으로 같은 해 출시된 갤럭시A51보다 약 12만원이 저렴했다. 샤오미는 "국내에 출시된 외산 및 중저가 제품 중 최초의 5G 스마트폰인 미 10 라이트는 이례적으로 각 통신사별 공기계향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번 레드미노트10 시리즈에서 5G 모델이 빠지면서 미10 라이트 5G의 국내 출시 성과가 만족스럽지 못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샤오미가 지난해 처음 출시한 5G폰으로 고객 반응을 살펴봤을 것"이라며 "5G 모델이 빠진 것은 국내 판매가 만족스럽지 않았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여기에 최근 한복·김치를 둘러싼 중국의 억지주장으로 고조된 '반중 정서'도 샤오미의 국내 사업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특히 최근 샤오미 배경화면 스토어에 '중국문화(China Culture)'라는 제목으로 한복 일러스트가 등장하면서 샤오미에 대한 반감도 고조되고 있다.
한편 샤오미는 이날 레드미노트10 시리즈 외에 미TV 2종도 함께 공개했다. 샤오미가 국내 출시하는 TV는 미TV 4S 65인치와 55인치 모델로 각각 84만9000원, 64만9000원이다. 29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구매가 가능하며 이후에는 옥션, G마켓, 11번가 등 국내 온라인 스토어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TV 9.0 기반으로 작동하는 미TV 4S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앱 설치와 함께 구글 크롬캐스트,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한다. 이 밖에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유튜브, 넷플릭스도 시청할 수 있다.

center
샤오미 레드미노트10 프로. 사진=샤오미

샤오미가 23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레드미노트10 프로와 레드미노트10 2종을 공개했다. 샤오미가 국내 진출 후 한 번에 2가지 스마트폰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업계에서는 LG전자의 빈 자리를 차지하려는 움직임으로 보고 있다.

레드미노트10 프로는 샤오미 중가 모델 중 처음으로 1억800만 화소 이미지센서를 탑재했다. 6.67인치 디스플레이에 120㎐ 주사율을 지원하는 아몰레드 닷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퀄컴 스냅드래곤 732G와 전면 코닝 고릴라 글래스5를 적용했다.

레드미노트10은 6.43인치 아몰레드 닷 디스플레이에 퀄컴 스냅드래곤 678을 탑재했다. 4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에 8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클로즈업용 200만 화소 매크로 카메라, 인물 사진용 200만 화소 심도 센서를 후면에 장착했다.

두 모델 모두 국내에는 128GB 스토리지에 레드미노트10 프로는 6GB, 레드미노트10은 4GB 램으로 출시된다. 30일 출시되는 레드미노트10은 21만8900원, 내달 6일 출시되는 레드미노트10 프로는 31만9000원에 판매된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온라인샵에서 구매 가능하며 SK텔링크와 KT엠모바일, 미디어로그, LG헬로비전, U+ 알뜰폰 파트너스, 옥션, G마켓, 11번가 등 자급제 채널에서도 판매된다. 사전예약은 29일까지 진행된다.

스티븐 왕 샤오미 동아시아 총괄매니저는 "레드미노트10 시리즈는 레드미노트 라인업 중 최초로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고, 강력한 프로세서, 훌륭한 카메라 성능, 무엇보다 최고의 가성비를 갖춰 국내 소비자에게 만족스러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며 "제품 스펙과 디테일에 관심이 높아 혁신성 높은 제품을 구매하고, 컨슈머 테크에 대한 지식이 뛰어난 국내 소비자는 샤오미에게 굉장히 특별한 그룹으로 앞으로도 한국 소비자와 미팬을 위해 최고의 스마트폰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샤오미는 그동안 국내에 한 가지 스마트폰 모델만 공개해왔다. 애플을 제외한 외산폰이 국내에서 기를 펴지 못한 것을 감안해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지 못했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삼성전자가 60% 이상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고 애플이 20%대, LG전자가 10%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에서 손을 떼기로 하면서 국내에서도 약 10%대 점유율 공백이 생겼다. 삼성전자는 해외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중저가 브랜드인 갤럭시 A 시리즈 출시를 확대했으며 애플은 서울 여의도에 애플스토어 2호점을 열면서 국내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 가운데 글로벌 시장에서 화웨이의 공백을 메우고 있는 샤오미가 국내에서도 가성비를 앞세워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고 있다.

다만 레드미노트10 시리즈가 총 4가지 모델로 출시됐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에는 2종만 소개된 점, 5G 모델이 빠진 점은 샤오미가 여전히 국내 시장에 대해 조심스럽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레드미노트10 시리즈 중 국내에 출시되지 않은 모델은 레드미노트10의 상위 모델인 레드미노트10S와 5G 모델이다.

앞서 샤오미는 지난해 7월 미10 라이트 5G를 국내 출시한 바 있다. 이 모델은 외국 기업이 국내에 통신사를 통해 출시한 첫 5G폰이다. 당시 출고가는 45만1000원으로 같은 해 출시된 갤럭시A51보다 약 12만원이 저렴했다. 샤오미는 "국내에 출시된 외산 및 중저가 제품 중 최초의 5G 스마트폰인 미 10 라이트는 이례적으로 각 통신사별 공기계향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번 레드미노트10 시리즈에서 5G 모델이 빠지면서 미10 라이트 5G의 국내 출시 성과가 만족스럽지 못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샤오미가 지난해 처음 출시한 5G폰으로 고객 반응을 살펴봤을 것"이라며 "5G 모델이 빠진 것은 국내 판매가 만족스럽지 않았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여기에 최근 한복·김치를 둘러싼 중국의 억지주장으로 고조된 '반중 정서'도 샤오미의 국내 사업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특히 최근 샤오미 배경화면 스토어에 '중국문화(China Culture)'라는 제목으로 한복 일러스트가 등장하면서 샤오미에 대한 반감도 고조되고 있다.

한편 샤오미는 이날 레드미노트10 시리즈 외에 미TV 2종도 함께 공개했다. 샤오미가 국내 출시하는 TV는 미TV 4S 65인치와 55인치 모델로 각각 84만9000원, 64만9000원이다. 29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구매가 가능하며 이후에는 옥션, G마켓, 11번가 등 국내 온라인 스토어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TV 9.0 기반으로 작동하는 미TV 4S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앱 설치와 함께 구글 크롬캐스트,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한다. 이 밖에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유튜브, 넷플릭스도 시청할 수 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