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무역업계, 해상운임 급등해 운송 차질...정부에 '물류비용 안정책' 건의

공유
0

무역업계, 해상운임 급등해 운송 차질...정부에 '물류비용 안정책' 건의

center
부산항 신항 3부두의 모습. 사진=뉴시스
한국무역협회는 최근 급등하는 해상운임 동향과 관련해 무역업계의 목소리를 담은 건의서를 산업통상부와 해양수산부에 제출했다.

16일 무역협회에 따르면 해상운송 항로의 운임 수준을 보여주는 상하이컨테이너운임종합지수(SCFI)는 올해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8.5% 상승했다. 이어 2분기에는 16.3%, 3분기에는 7∼8월 두 달 간 37.4% 각각 올라 3분기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미국 항로의 경우 7∼8월 두 달 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2.6%나 증가했다. 우리나라와 수출 컨테이너의 물동량 비중이 높은 동남아(비중 24%), 유럽연합(10.4%), 일본(6.4%) 등 항로의 운임도 상승하고 있다.
무역협회는 이번 해상운임 급등의 원인으로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교역 부진에 따른 선사들의 운용 선박 수 축소, 물동량 회복세에도 선사들의 수익 증대를 위한 선박 추가공급 지연, 중국발 물동량 급증에 따른 선박 공급의 중국 쏠림현상 등을 지목했다.

관련 업계에서도 "일부 대형 선사들이 높은 프리미엄(추가 운임)이 형성된 중국발 화물 운송을 위해 국내 수출기업과 장기 운송계약을 맺은 선박까지 중국에 우선 배치하고 있어 화물 운송에 차질이 크다"고 밝혔다.

협회는 글로벌 선사들의 과도한 운임수취와 일방적인 장기계약 변경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와 한국 물동량에 대한 선복 배정 유도와 업계 지원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한국선주협회에는 선·화주 간 계약 준수, 선주의 적정 이윤 수취 등 해상운임 급등과 관련한 협력과 지원을 요청했다.

김경용 무역협회 물류서비스실장은 "지난달 기준 우리나라 수출에서 해상운송이 차지하는 비중은 98.9%나 된다"면서 "코로나19로 경제적 위기 상황에서 해상운임 급등은 수출 경쟁력 약화를 가져올 수 있어 정부의 대응과 선사와의 협력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