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독일 언론, "한반도 대지진 가능성에 전문가들 우려…'뉴 노멀' 주목"

공유
0

독일 언론, "한반도 대지진 가능성에 전문가들 우려…'뉴 노멀' 주목"

center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는 20일(현지시간) "한반도는 지진활동이 많은 지역이 아니지만 지진학자들은 더 큰 지진이 발생하는 신호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는 20일(현지시간) 최근 한반도에서 소규모 지진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 "한반도는 지진활동이 많은 지역이 아니지만 지진학자들은 더 큰 지진이 발생하는 신호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이체벨레는 한반도의 경우 전통적으로 이른바 '불의 고리'의 일부가 아닌 것으로 여겨져 왔다며, 하지만 지진 전문가들은 지각판의 이동이 한반도의 '새로운 노멀(a new normal)'이 되는 것인지 여부를 주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최근 원주에서 발생한 규모 2.8 지진을 언급하면서, 피해는 없었지만 한국에서 규모 2가 넘는 지진이 발생하기는 2014년 12월 이후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원주 지진 이틀 전에는 북한 땅에서 규모 3.8의 지진이 관측되기도 했다는 것이다.
도이체벨레는 한국 전라도 지역에서만 지난 4월 26일 이후 400번이 넘는 진동이 감지된데 대해 전문가들이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태경 연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전남 지역(진동)을 면밀히 모니터하고 있다. 왜냐면 이렇게 단 기간 동안 일어나기는 매우 이례적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매우 작은 지역에서 일어나고 있고, 평소 보다 더 깊은 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 역시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보통은 지표면에서 10km 지점에서 일어나는데, 최근에는 20km 깊이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홍교수는 "개인적으로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결과로 보고 있다"며 "동일본 대지진으로 한반도 동쪽 지역이 동쪽으로 5cm 이동했고, 서쪽 지역이 동쪽으로 이동했는데, 이는 한반도 지각(crust)이 약 3cm 늘어났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홍 교수는 조선 시대 기록에 지진 피해가 기술돼 있는데 최고 규모 7의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과거에 이런 일이 일어났다면, 비슷한 일이 다시 일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일본 대지진의 결과로 한국이 더 큰 지진을 겪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바짝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