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스타그램에서 음식 주문을? "기프트 카드·음식 주문 기능 출시"

공유
0

인스타그램에서 음식 주문을? "기프트 카드·음식 주문 기능 출시"

코로나19로 경영난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위한 ‘기프트 카드' 및 ‘음식 주문' 기능 출시
업계 선두 기업들과의 파트너십 통해 서비스 제공하며 사회·경제적 차원의 영향력 창출

center
인스타그램 기프트 카드, 음식 주문 기능 출시 관련 이미지. 사진=인스타그램

이제 인스타그램에서 선불로 물건을 구매하거나, 음식 주문을 할 수 있게 됐다.

인스타그램은 14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소상공인을 위한 신규 기능으로 ‘기프트 카드’, ‘음식 주문’ 기능, ‘소상공인 지원’ 스티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도입된 ‘기프트 카드’와 ‘음식 주문’ 기능은 코로나로 인해 매출 감소 등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매장 방문 고객이 줄고 ‘언택트(비대면)’와 배달 소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점에 주목해 소상공인들이 인스타그램을 온라인 판매 채널로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해당 서비스들은 코로나19 이후에도 계속 활용할 수 있다.

먼저 기프트 카드는 소비자들이 모바일 상품권이나 선불카드 형태의 '기프트 카드'를 구매하는 것으로 사업자들의 상품 구매를 유도하는 기능이다. 사업자들은 인스타그램 프로필에 ‘기프트 카드’ 버튼을 생성할 수 있다.

아울러 버튼 생성 외 인스타그램 스토리(Stories)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프트 카드' 스티커도 제공한다. '스토리'는 24시간 후에 사라지는 한정 게시글(이미지, 텍스트 첨부 가능)을 말한다. 사업자들은 이 게시글에 '기프트 카드' 스티커를 붙여서 공유하는 방식으로 구매를 유도할 수 있다. 소비자들은 이들 사업자의 프로필에서 기프트 카드를 구매하고 서로 선물할 수도 있다. 또 '스토리'에 스티커를 공유, 확산하는 방식으로 사업자들을 도와줄 수도 있다.

요식업계 소상공인들을 위해서는 인스타그램 플랫폼 내에서 음식을 배달 주문할 수 있는 ‘음식 주문’ 기능이 마련됐다. 인스타그램 이용자들이 요식업 사업자의 스토리에 게시된 ‘음식 주문’ 스티커를 클릭하면, 배달의민족과 요기요에 입점한 해당 음식점의 사업자 페이지로 바로 연결돼 쉽게 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

인스타그램 측은 "인스타그램을 둘러보며 마음에 드는 메뉴를 발견할 경우 간편하게 바로 주문할 수 있게 만든 것"이라면서 "이용자들도 ‘음식 주문’ 스티커를 자신의 스토리에 재공유해 팔로워들과 해당 업체의 신메뉴 출시 등의 소식을 입소문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프트 카드’와 ‘음식 주문’ 기능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뜻을 모은 국내 파트너사들이 참여한다.

‘기프트 카드’ 기능 관련해서는 ▲중소기업들이 초기비용 없이 손쉽게 모바일 상품권을 발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플랫포스’ ▲선불카드의 발행, 유통, 사용, 정산 등 통합 서비스를 제공 중인 ‘한국선불카드’ ▲매출 관리 등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사업 지원 기능을 제공하는 ‘캐시노트’ ▲실제 소비 데이터를 기반 소비자의 맞구매 의사 결정을 지원하는 ‘한국신용데이터’ 등이 파트너로 참여했다. 3개 기업은 소상공인들이 재정적 부담을 덜어내고 손쉽게 ‘기프트 카드’를 발행할 수 있도록 지원책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음식 주문’ 기능에는 글로벌 푸드테크, 배달 서비스 기업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과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요기요)가 합류했다. 인스타그램은 ‘음식 주문’ 기능에 국내외 배달 서비스 업계를 선도해온 딜리버리 솔루션을 적용, 소비자들에게 편리한 식생활 경험을 선사함과 동시에 소상공인들에게는 온라인 수익 창출의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소상공인들이 ‘기프트 카드’나 ‘음식 주문’ 기능 설정 시 자신의 비즈니스에 가장 적합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파트너사를 선택할 수 있다. 이용자들이 소상공인 사업자가 설정한 플랫폼을 통해 결제를 완료하면 즉시 현금 매출이 발생하게 된다.

인스타그램은 이와 더불어 ‘소상공인 지원’ 스티커를 출시해 커뮤니티 차원의 소상공인 응원을 이어간다. 앱 이용자들은 ‘기프트 카드’, ‘음식 주문’ 스티커뿐만 아니라 ‘소상공인 지원’ 스티커를 스토리에 공유해 애용하는 가게들을 친구들에게 소개할 수 있다.

인스타그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영업을 돕고 소비자들이 이들의 제품과 서비스를 구매할 수 있는 ‘기프트 카드’와 ‘음식 주문’ 기능을 출시했다”면서 “인스타그램은 앞으로도 코로나 사태로 영향을 받은 지역 커뮤니티를 지원할 수 있는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인스타그램의 모회사인 페이스북은 소상공인과 이용자들에게 더욱 폭넓은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페이스북에서도 ‘기프트 카드’ 서비스를 테스트하고 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