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트라, 중국·대만 6곳에 중소기업 온라인마케팅 전용 'K스튜디오' 오픈

공유
0

코트라, 중국·대만 6곳에 중소기업 온라인마케팅 전용 'K스튜디오' 오픈

베이징·청두·상하이·타이베이 등...화상상담·왕홍방송 등 우수제품 판촉 비대면 비즈니스 지원

center
지난달 29일 중국 베이징 K스튜디오에서 열린 왕홍 생방송에서 현지 인플루언서가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우수 소비재 품목을 홍보하고 있다. 사진=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코트라)는 중국과 대만의 대도시에 국내 중소·중견기업 우수제품의 온라인마케팅 전용공간인 'K스튜디오(K-Studio)'를 개설한다.

6일 코트라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수도 베이징(北京)과 쓰촨(四川)성 청두(成都) 등 2곳에 K스튜디오를 연 데 이어 오는 6월 광저우(廣州), 상하이(上海), 선양(瀋陽) 3곳과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臺北) 등 4곳을 추가로 선보인다.

코트라는 "코로나19 팬데믹(전세계 대유행)으로 글로벌 비즈니스가 비대면(언택트)·온라인 방식으로 전환되는 흐름에 맞춰 해외무역관에서 마케팅 활성화를 위해 'K스튜디오'를 설치하게 됐다"고 개설 배경을 설명했다.
K스튜디오는 ▲화상상담 ▲왕홍방송 등 중화권 인플루언서 마케팅 ▲온라인 전시 ▲기업·상품의 쇼트클립 제작 등으로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우수 제품을 집중 홍보한다.

실제로 베이징·청두 2곳의 무역관은 지난달 개설한 K스튜디오에서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우수 소비재 27개 품목을 왕홍 생방송으로 홍보했다. 또한 소셜미디어 플랫폼 '틱톡(TIKTOK)'과 온라인 쇼핑몰 '타오바오(淘<autolink lang="zh" search="宝">宝)'를 통해 판매활동도 펼쳤다. 이날 왕홍 생방송은 10만 명 이상이 시청해 23만 5000위안(약 4000만 원) 규모의 매출을 올렸다.

코트라는 앞으로 짧은 홍보 동영상인 '쇼트클립'도 제작해 틱톡·위챗 등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한국 기업의 우수한 제품을 계속 전파한다는 계획이다.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제품은 유력 바이어와 B2B(기업간 거래) 상담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박한진 코트라 중국지역본부장은 "전세계적으로 비대면 비즈니스가 확대되는 만큼 K스튜디오 개설을 계기로 우리나라 중소·중견기업의 온라인 판로를 확장하는데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