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핫 예고] '꽃길만 걸어요' 100회 최윤소x설정환, 임지규 사인 접근?!…심지호 불안초조

공유
0

[핫 예고] '꽃길만 걸어요' 100회 최윤소x설정환, 임지규 사인 접근?!…심지호 불안초조

16일 오후 방송되는 KBS1TV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 100회에는 강여원(최윤소)이 사별한 남편 남동우(임지규) 사인을 적극적으로 파헤치기 시작하고 봉천동(설정환)이 이를 알고 의혹을 품는다. 사진=KBS1TV '꽃길만 걸어요' 100회 예고 영상 캡처 이미지 확대보기
16일 오후 방송되는 KBS1TV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 100회에는 강여원(최윤소)이 사별한 남편 남동우(임지규) 사인을 적극적으로 파헤치기 시작하고 봉천동(설정환)이 이를 알고 의혹을 품는다. 사진=KBS1TV '꽃길만 걸어요' 100회 예고 영상 캡처
16일 오후 방송되는 KBS1TV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극본 채혜영, 연출 박기현) 100회에는 강여원(최윤소 분)이 남편 남동우(임지규 분) 사인을 파헤치고 이를 알게 된 김지훈(심지호 분)은 불안해하는 반전이 그려진다.

공개된 '꽃길만 걸어요' 100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여원은 사별한 남편 남동우가 마지막으로 인터뷰했던 하나음료 퇴사자를 찾아가고 봉천동(설정환 분)이 그 이유에 의혹을 품는다.

극초반 강여원이 "회식에 참석 못 할 것 같다"며 서둘러 자리를 비우자 봉천동은 '무슨 일이에요? 여원씨'라며 의아해한다.

앞서 봉천동과 강여원은 직원들에게 사이를 밝히자며 회식을 하자고 제안했다.
한편, 윤정숙(김미라 분)은 시계사건 후 황병래(선우재덕 분)의 집을 나온다. 새 일자리를 찾는 정숙은 '벌써부터 지훈이가 보고 싶네. 빨리 다른 일자리 구해야 하는데'라며 아들 지훈을 향한 모정을 드러낸다.

김지훈은 김비서를 통해 강여원이 남동우 사건을 파헤치고 있음을 알고 긴장한다.

봉천동은 강여원이 퇴사자를 찾아갔다는 말을 전해 듣고 긴장한다. 양과장(이다니 분)은 탕비실에서 여원에게 "이유는 모르겠지만 여원씨. 이제 그만해요. 그 문제 계속 파헤치고 뛰어다니느라 회사에 들키기라도 하면 큰일 나요"라며 경고한다.

우연히 탕비실에 들어오던 봉천동이 두 사람의 말을 듣고 깜짝 놀란다. 봉천동은 "그래서 여원씨가 어제 저녁에 퇴사한 구매팀당을 만나거 간 것이냐?"라고 양과장에게 여원이 회식에 빠진 이유를 확인한다.

강여원에 의해 1년 전 의문사한 남동우 사인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는 '꽃길만 걸어요'는 평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