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표준협회, 플랜에이치벤처스와 손잡고 스타트업 '유니콘 만들기'

공유
0

표준협회, 플랜에이치벤처스와 손잡고 스타트업 '유니콘 만들기'

초기창업 생태계 발전과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스타트업 육성에 힘쓸 것

center
한국표준협회와 플랜에이치벤처스의 업무협약식 모습. 한국표준협회 이상진 회장(왼쪽)과 플랜에이치벤처스 원한경 대표. 사진=한국표준협회
한국표준협회가 호반그룹 계열 엑셀러레이터와 협력해 기술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 유니콘 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23일 표준협회에 따르면, 플랜에이치벤처스와 초기창업 생태계 발전과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우수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지난 19일 체결했다.

표준협회와 플랜에이치벤처스는 유망 초기기업 발굴과 육성의 노하우 공유, 산업 네트워크 협력관계 조성할 계획이다. 유망한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 투자한다는 것이 협회의 설명이다.

동시에 보육기업 육성을 위한 교육과 멘토링 제공, 스타트업·중소·중견기업의 개방형 혁신을 위한 공동협력에 동참할 예정이다.

이상진 표준협회 회장은 "플랜에이치벤처스와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공동 노력으로 양질의 초기창업 생태계를 만들겠다"며 "더 나아가 국내 스타트업이 시너지를 창출해 글로벌 혁신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한경 플랜에이치벤처스 대표는 "초기 창업기업이 유니콘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투자뿐만 아니라 교육, 멘토링 제공에 따른 기업경영 역량강화가 반드시 필요해 표준협회와 손잡게 됐다"며 "유니콘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표준협회는 정부의 창업정책에 맞춰 우수 스타트업 육성, 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10여개 창업기업을 보육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 내 액셀러레이터 기관 등록으로 본격적인 초기창업기업을 위한 전문 보육·투자기관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플랜에이치벤처스는 호반건설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 2월 자본금 50억 원을 투자해 출범시킨 엑셀러레이터이다. 중소벤처기업부의 검증된 팁스(TIPS) 운용사로서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이를 지원하고 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