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글 AI 활용 확대...더 똑똑해진 구글포토 및 구글번역

공유
0

구글 AI 활용 확대...더 똑똑해진 구글포토 및 구글번역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인공지능(AI)이 적용되면서 구글포토와 구글번역이 더욱더 정교해졌습니다.”

구글코리아가 29일 서울 역삼동 사무실에서 ‘AI혁신의 시대: 구글 포토와 구글번역’이란 주제로 서울-마운틴뷰 간 원격영상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AI를 기반으로 더욱 진화한 구글포토(Google Photo) 및 구글번역(Google Translate)의 새로운 기능을 소개했다.

■AI접목으로 더욱 진화한 구글포토

이날 소개된 새로운 구글포토의 시작은 지난 해 5월 처음 출시된 구글포토다. 이 제품은 출시된 지 1년 만에 월 2억명의 사용자를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얻은 사진관리 서비스다.

구글은 지난 15일 AI를 적용해 더욱 진화한 구글포토 신기능 및 오래된 필름 사진까지 스캔 할 수 있는 독립형 ‘포토스캐너’까지 새로이 선보였다.

구글은 클라우드 상에 사용자들의 사진과 동영상을 안전하게 보관해 모든 기기(PC,모바일)에서 액세스할 수 있게 했고, 고품질 사진 저장용량을 무제한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이날 소개된 구글포토는 특히 머신 러닝과 인공지능(AI)기술을 활용해 태그없이도 검색과 사진을 분류해 사용자들이 손쉽게 찾아 볼 수 있게 해주는 특징을 갖추었다. 예를 들면 사용자들이 원하는 주제, 즉 생일파티나 결혼식 같은 주제별로 만들어진 사진앨범을 만들어주는 기능이 돋보였다.
center
제임스 갤러거 구글 포토담당 이사가 서울-마운틴 뷰를 잇는 기자간담회에서 AI가 결합된 구글포토의 기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구글코리아

제임스 갤러거 구글 포토SW엔지니어링 담당 이사는 이날 “모든 사진과 동영상 저장의 홈인 구글포토는 AI기술을 활용해 정교한 검색 및 자동분류 기능을 제공해 사진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해 준다”고 말했다. 그는 구글포토가 사진을 장소나 인물을 인식해 자동으로 태깅한다며 그 배경에 있는 머신인텔리전스(AI)가 사진속 이정표나 랜드마크를 인식하는 식으로 (분류를 위한) 인식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갤러거 이사는 곳곳의 이정표나 랜드마크인식은 마치 “2살짜리 아이에게 고양이가 생긴모습을 인식시키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같은 “방대한 양의 트레이닝을 통해 알고리듬을 만든다. 이를 통해 일일이 알려주지 않아도 (사진속의 사물이 무엇인지 자동적으로 인식 분류하는 방법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는 구글의 최신 포토기술 가운데 포토스캐너(Photo Scanner)앱도 주목을 끌었다. 아날로그(종이)사진을 촬영할 때 사진표면의 반사광이 찍히지 않도록 손쉽게, 깨끗이 스캐닝해 디지털사진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해주는 구글의 최신 앱이다. 이 사진을 구글 포토와 연동시키면 사진 검색, 공유등 스마트한 사진관리를 할 수 있다.
■더 강력해진 구글번역(Google Translate)...번역오류 55~85% 줄였다

이날 구글은 기자들을 대상으로 AI를 적용해 한층 성능을 향상 시킨 ‘구글번역’도 함께 소개했다. 잘 알려졌다시피 구글은 이미 10년 전부터 구문기반 기계번역(PBMT)를 핵심알고리듬으로 사용하는 구글번역을 출시해 왔다. 하지만 너무나 경직된 번역을 한다는 지적을 받아온 게 사실이다.

이날 소개된 AI를 접목한 이른바 신경망 기계번역(GNMT)로 불리는 새로운 ‘구글번역’의 번역능력은 이전과 확연히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었다.

구글코리아는 일례로 헌법 조문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내용 번역을 소개했다.
center
구글코리아는 AI가 결합된 신경망구글번역으로 헌법조문을 번역한 결과도 소개했다. 훨씬 간단명료하고 정확해졌다. 사진=구글코리아

실제로 이전 기계 번역 내용을 보면 다음과 같이 다소 복잡하다.

즉 ‘The Republic of Korea is a Democratic Republic. The sovereignity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people, and all state authority shall emanate from the people.’로 번역됐다.

하지만 새로운 구글번역은 다음처럼 간명하고 깔끔하면서도 정확하다.

즉 ‘The Republic of Korea is a Democratic Republic. The sovereignity of the Republic of Korea is in the people, and all power comes from the people.’로 번역됐다.

이날 버락 투로프스크 구글번역 프로덕트 매니저는 “인간의 도움없이 스스로 콘텐츠를 가져와서 스스로 학습하는 신경망 기계번역을 도입함으로써 정확성과 자연성이 크게 향상시켰으며 번역오류가 이전에 비해 55~85% 가량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버락 매니저에 따르면 신경망기계번역기의 가장 큰 혁신은 “이전과 달리 문장을 일일이 쪼개서 번역하는 게 아니라 문장전체를 단위로 번역하게 된 것”이라며 “이를 통해 번역이 훨씬더 자연스럽고 부드럽게 됐으며 이는 지난 10년 간의 성능 향상보다 더 큰 향상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인터넷 콘텐츠의 50%는 영어로 돼 있지만 전세계 인구중 20%만이 영어를 할 줄 아는 수준이다. 따라서 인터넷상의 영어자료가 유용하지 않다. 그래서 구글은 구글번역에 관심갖게 됐다. 특히 번역요청의 90%이상은 미국이외 지역에서 온다”며 특히 영어와 타 언어간 번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구글번역은 103개 언어를 지원하며, 매일 10억건(문서 등을), 하루 1400억개 단어를 번역하며 매월 5억명 이상이 구글번역을 사용중”이라고 소개했다.

구글에 따르면 신경망 기계번역은 구글검색에서도 사용할 수 있고 번역용 모바일앱, 번역앱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이날 이해민 구글코리아 매니저는 불어로 된 문장을 사진으로 찍어 스마트폰 화면에서 그대로 영어로 번역되는 구글번역의 기능을 시연해 관심을 자아냈다.
center
이해민 구글코리아 매니저가 불어로 된 표지판을 사진으로 찍어 즉석에서 영어로 번역되는 모습을 시연했다. 사진=구글코리아

구글은 현재 영어와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프랑스어, 터키어, 중국어, 일본어, 한국어를 신경망으로 번역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인느 전세계에서 모국어로 사용되는 언어의 3분의 1에 해당한다.

구글의 궁극적 목표는 신경망번역 103개 언어지원, 구글 번역사용모둔 지역서 이를 사용토록 하는 게 목표다.
이재구 기자 jk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