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힙합의 민족2' 박준면, 괴물 랩핑+이센스 리스펙! "방구석 탈출"…스피커 보아, 아무도 몰랐던 랩 실력자 급부상

공유
1

'힙합의 민족2' 박준면, 괴물 랩핑+이센스 리스펙! "방구석 탈출"…스피커 보아, 아무도 몰랐던 랩 실력자 급부상

center
15일 방송된 JTBC '힙합의 민족2'에서는 배우 겸 가수 박준면이 괴물래퍼라는 찬사를 받았다./사진=JTBC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배우 겸 가수 박준면(41)이 괴물래퍼의 아우라를 뿜어냈다.

15일 밤 방송된 JTBC 힙합의 민족2에서는 개그맨 김기리, 가수겸 배우 박준면, 스피커 보아 등이 출연해 숨겨둔 랩실력을 과시했다.

이날 박준면은 블라인드랩 무대에서 이센스의 삐끗을 선곡, 완벽한 랩 실력으로 프로듀서들의 기립 박수를 끌어냈다.

파격적인 선곡으로 프로듀서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박준면은 "한탕 쳐 전부다 주사위 게임이야"라는 가사를 뿜어내며 초반부터 프로듀서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프로듀서들은 "서로 누구지, 잘하는 데"라며 호기심 가득한 표정으로 블라인드 무대를 주목했다.

블라인드 랩이 끝나자 MC 산이는 "흔히 말하는 물건이 나왔습니다"라고 평을 했다.

마침내 무대에 오른 박준면을 보고 피타입은 "입술봐 입술봐"를 연호했다. 마무리까지 완벽한 박준명의 랩이 끝나자 프로듀서들은 환호하며 기립박수를 보냈다.

마니오스 크루의 피타입은 "박준면이 '레이백'(lay back: 일명 박자밀기, 라임을 반 박자 밀때 쓰는 말)된 것을 '퀀타이징기법'(Quantize: 어긋난 박자를 다시 맞춘다는 뜻)을 이용해 또 다시 레이백을 사용하면서 박자를 맞추었는데, 이는 괴물이다"라고 극찬했다.

이날 박준면은 "40살에 처음으로 이센스의 곡을 듣고 눈물을 흘렸다"며 "이센스를 존경하는 마음으로 무대를 꾸몄다"고 밝혔다. 박준면은 안면마비 증세로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연극과 음악외길만 22년을 걸어 온것으로 알려져 보는 이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한편, 스피커 보아는 치타 원곡의 '아무도 모르게'로 숨겨둔 랩 실력을 과시했다. 스피커 보아는 보컬 트레이너 출신 실력자로 노래 잘하기로 소문났으나 수준 높은 랩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