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제유가] 이란 100만 배럴 증산 일방 통보, 배럴당 20달러 시대 비상...OPEC 감산 합의도 무산 쪽으로

공유
3

[국제유가] 이란 100만 배럴 증산 일방 통보, 배럴당 20달러 시대 비상...OPEC 감산 합의도 무산 쪽으로

center
OPEC 총회를 일주일 앞두고 이란이 일방적으로 100만 배럴 증산 통보를 했다. 이에따라 감산합의가 무산되고 국제유가도 또 한번 출렁일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이코노믹 김재희 기자]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감산 합의에 난항을 겪고 있다.

OPEC은 다음주인 12월 4일 총회를 열어 유가 하락을 저지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회원국들은 유가 하락을 막기 위한 방안으로 감산을 제의해 놓고 있다.

그러나 총회를 앞둔 사전 조율 과정에서 회원국 상호간 의견이 엇갈려 합의를 보지 못하고 있다.

극적인 돌파구가 없는 한 감산 합의가 이루어지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베네수엘라의 에우로기오 델 피노 석유장관은 이와 관련하여 "OPEC이 감산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국제 유가가 1배럴당 20달러 중반대까지 추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최대 관건은 이란이다.

OPEC 회원국인 이란은 총회를 앞두고 OPEC에 내년 초부터 원유생산량을 하루 100만 배럴씩 더 늘리겠다고 일방 통보했다.

그동안 경제 제재로 팔지못한 만큼 이란만은 생산량을 늘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란이 생산량을 늘리는 상황에서 감산 결의를 하면 감산을 하는 회원국들의 시장 점유율만 떨어지는 부작용이 야기될 수 있다.

이런 점을 감안하여 다른 회원국들도 감산에 소극적인 쪽으로 흐르고 있다.

OPEC이 이번에도 감산 합의를 도출하지 못할 경우 국제유가는 또 한 차례 하락의 소용돌이에 처할 것으로 보인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