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메타버스, 옥스퍼드 선정 '올해의 단어' 2위…'고블린 모드' 1위

공유
0

메타버스, 옥스퍼드 선정 '올해의 단어' 2위…'고블린 모드' 1위

영국 옥스퍼드 대학 출판부가 2022년 올해의 던어로 고블린 모드에 이어 메타버스를 선정했다. 사진=옥스퍼드 대학 출판부 공식 트위터이미지 확대보기
영국 옥스퍼드 대학 출판부가 2022년 올해의 던어로 고블린 모드에 이어 메타버스를 선정했다. 사진=옥스퍼드 대학 출판부 공식 트위터
영국 옥스퍼드 대학 출판부 팀은 '2022년 올해의 단어'로 '고블린 모드'에 이어 2위로 '메타버스'를 선정했다.

옥스퍼드 영어사전은 지난 4일(현지시간) 발표에서 바이럴 용어인 '고블린 모드(goblin mode)'가 '메타버스(metaverse)'와 수백만 개의 다른 단어를 제치고 2022년 올해의 단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선정에는 3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투표에 참여해 '고블린 모드'를 첫 번째로, '메타버스'를 두 번째 단어로 선택했다.

옥스퍼드의 연구에 따르면 '메타버스'라는 용어의 사용은 2021년 10월 페이스북이 메타로 리브랜딩한 데 부분적으로 힘입어 옥스퍼드 코퍼스에서 전년도에 비해 약 4배 증가했다.

메타버스는 지난 2월 입소문을 탄 고블린 모드에 밀렸다. 많은 지역에서 코로나19 봉쇄가 해제된 후 "'정상적인 삶'으로 돌아가는 것을 거부하는 개인들의 만연한 분위기를 포착한 것"으로 보인다.

'고블린 모드'는 도깨비를 뜻하는 고블린(goblin)에 분위기를 의미하는 모드(mode)를 조합한 신조어로 '사회 규범에 맞지 않게 고의로 나태하고 뻔뻔하고 단정하지 않게 행동하는 양식'을 말한다.

그 뒤를 이어 #아이스탠드위드(#IStandWith)는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아이스탠드위드우크라이나(#IStandWithUkraine)를 포함한 소셜 미디어 해시태그에 힘입어 3위를 차지했다.

옥스퍼드 출판부는 "가상 현실 공간에서 작동하는 하이브리드와 같은 비교적 새로운 개념과 씨름하면서 메타버스는 특히 완전한 온라인 미래의 윤리 및 실현 가능성에 대한 논쟁과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블린 모드'에 대한 가치 있는 상대, '메타버스'는 암호화폐 커뮤니티 및 출판물을 통해 투표권을 얻었다. 우리는 더 많은 목소리가 지속 가능성과 미래의 실행 가능성에 대한 논쟁에 참여함에 따라 이 용어의 사용이 계속 증가하는 것을 본다"고 덧붙였다.

옥스퍼드는 지난 11월 공개된 '메타버스'의 비디오 피치에서 이 용어의 기원이 1992년 발표된 '닐 스티븐슨의 공상과학 소설 스노우 크래시'로 거슬러 올라간다고 밝혔다.

한편, 대체불가 토큰인 'NFT(Nonfungible Token)'는 콜린스 사전(Collins Dictionary)의 2021년 단어 콘테스트에서 우승했으며 같은 해 옥스퍼드에서 선택한 단어로 '백신(vax)'이 1위를 차지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