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자보고서] 주식·예적금으로 3040 신흥부자 탄생

공유
0

[부자보고서] 주식·예적금으로 3040 신흥부자 탄생

"근로소득으로 7억원 모아 주식 투자"

자료=KB금융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자료=KB금융그룹
주식과 예적금으로 종잣돈을 불려 부를 축적한 '신흥부자'가 많이 탄생했다. 금융자산 10억원 이상 20억원 미만을 보유한 3040세대다.

4일 KB금융그룹의 '2022 한국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10억원 이상 20억원 미만의 금융자산을 보유한 30~49세 개인을 '신흥부자'로 정의했다. 또 이들을 금융자산 20억원 이상인 50대 이상의 '전통부자'와 비교해 분석했다.

지난해 말 기준 한국의 신흥부자는 7만8000명으로 전체 부자의 약 18.4%다. 이들이 보유한 금융자산 규모는 99조5000억원으로 부자의 총 금융자산 중 3.5%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흥부자가 금융자산 10억원을 넘기며 부자가 되는 데 기여한 주된 부의 원천은 '사업소득'이 32.2%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부동산투자' 26.4%, '상속·증여' 20.7%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전통부자에 비해 근로소득(0.04%포인트), 부동산투자(1.0%포인트), 상속·증여(5.2%포인트)를 부의 원천으로 꼽았다.

종잣돈 규모에 대해 신흥부자는 최소 7억원이라 답변했다. 종잣돈을 모은 방법으로는 '근로소득을 모아서', '부모로부터의 지원·증여·상속으로' 모았다는 응답이 전통부자에 비해 10%포인트 이상 많게 나타났다.

신흥부자는 7억원의 종잣돈을 마련한 뒤 현재의 부를 이루기까지 주식투자를 활용한 사례가 54.0%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거주용 외 일반 아파트(36.8%)', '예적금(31.0%)', '거주용 부동산(24.1%)', '토지·임야(17.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신흥부자는 향후 자산 증식을 위해 높은 수익률을 기대하는 투자처로 금융상품보다 부동산을 선택했다. '거주용 부동산(42.5%)'과 '거주용 외 주택(42.5%)' 그리고 '주식(34.5%)' 순으로 꼽았다.

한편, 2022 한국 부자 보고서는 지난 6월 1일부터 7주간 10억원 이상의 금융자산을 보유한 '한국 부자' 40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와 별도 패널을 대상으로 한 일대 일 심층 인터뷰 결과를 토대로 작성됐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