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자보고서] 팬데믹 시기 금융자산 줄이고 부동산은 늘려

공유
0

[부자보고서] 팬데믹 시기 금융자산 줄이고 부동산은 늘려

거주용·거주용 외 부동산에서 수익

자료=KB금융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자료=KB금융그룹
코로나19로 어려웠던 팬데믹 시기에 부자의 수가 늘고 이들의 금융자산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금융자산을 줄이면서 부동산자산을 늘리는 방법으로 자산을 운용했다.

4일 KB금융그룹이 발간한 '2022 한국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부자는 지난 2020년 39만3000명, 지난해 42만4000명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35만4000명에서 증가했다.

부자의 수와 함께 이들이 보유한 금융자산 역시 2019년 2154조원, 2020년 2618조원, 2021년 2883조원으로 늘었다.
특히 팬데믹 시기에 부자들은 금융자산을 줄이고 부동산자산을 늘렸다. 금융자산에 대한 비중은 2019년 41.2%에서 2020년 39.9%, 2021년 36.6%로 감소했다. 부동산자산 비중은 2019년 54.3%에서 2020년 56.0%, 2021년 59.0%로 증가했다.

2020년에는 금융자산 운용으로 42.0%가 수익을 냈다. 이는 2019년(19.3%)의 두 배가량이다. 그러나 2021년에는 수익을 경험한 부자가 17.0%로 줄었으며, 손실을 경험한 부자는 늘었다.

반면 팬데믹 시기에도 '거주용 부동산'과 '거주용 외 부동산'에서는 수익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거주용 부동산에서 '수익이 발생했다'는 비율은 2019년 31.3%에서 2020년 41.3%, 2021년 42.5%로 증가했다.

팬데믹 기간 동안 부자들은 코로나19 이전보다 보수적으로 부채를 관리했다. 2020년과 2021년에 한국 부자의 43.8%가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 등의 금융부채를 보유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팬데믹 이전인 2019년의 56.5%에 비해 부채 보유율이 낮아졌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