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관심주] 미·중 반도체 주도권 경쟁속 국내 반도체 관련주는?

공유
1

[관심주] 미·중 반도체 주도권 경쟁속 국내 반도체 관련주는?

사진=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미국과 중국이 반도체 주도권 장악을 놓고 치열한 샅바 싸움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국내 반도체들의 주가 추이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SK실트론CSS의 미시간주 베이시티 신공장을 찾아가 더 이상 중국 반도체 공급망에 인질로 잡혀 있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미국과 중국의 한판 승부가 펼쳐질 전망입니다.

중국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강조한 반도체 자급자족을 위한 능력 강화를 위해 반도체 제조를 넘어 설계 분야에서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주가는 미국과 중국의 반도체 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지난달 30일 전일보다 2.64% 오른 6만2200원에 장을 마쳐 눈길을 끌었습니다.

국내 반도체 메이커와 반도체 장비업체의 주가는 아직 연초 주가보다 훨씬 밑도는 수준입니다.
미국과 중국 간 반도체 전쟁이 격화될 경우 국내 반도체 업체에 수혜가 될지 아니면 부작용으로 작용할지 상황 전개에 대해 관련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주가는 11월 30일 6만2200원으로 연초인 1월 3일의 7만8600원보다 20.87% 하락했고 SK하이닉스의 주가는 연초보다 33.85% 내린 수준입니다.

코스피 지수는 11월 30일 2472.53으로 연초인 1월 3일에 비해 17.27% 하락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주가가 코스피보다 더 떨어졌습니다. 코스닥 지수는 729.54로 연초보다 29.71% 하락했습니다.

주요 반도체 장비업체의 주가는 업체별로 차이가 있으나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의 낙폭보다 더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리노공업의 주가는 11월 30일 17만1500원으로 연초보다 13.82% 하락했습니다. 주성엔지니어링은 연초보다 39.95%, 에스티아이가 36.13%, 엘오티베큠이 25.74%, 원익IPS가 34.41% 각각 떨어졌습니다.

유니셈의 11월 30일 주가는 6900원으로 연초보다 52.74% 떨어져 주요 반도체 장비업체 가운데 가장 큰 하락폭을 보이고 있고 피에스케이가 32.58%, 한미반도체가 29.75% 각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도체 장비업체들의 주가는 반도체 메이커들의 경기가 회복될 조짐을 보이기 시작할 때 장비수요가 늘어나기 때문에 반도체 메이커 주가보다 선행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