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이낸스 체인, 대규모 해킹 의심 후 중단…7574억 원 손상

공유
0

바이낸스 체인, 대규모 해킹 의심 후 중단…7574억 원 손상

창펑 자오(CZ) 바이낸스 CEO가 7일 아침 바이낸스 코인 고래 지갑이 비정상적으로 작동해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출처=CZ 트위터이미지 확대보기
창펑 자오(CZ) 바이낸스 CEO가 7일 아침 바이낸스 코인 고래 지갑이 비정상적으로 작동해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출처=CZ 트위터
바이낸스 코인(BNB)이 5억 3600만 달러(약 7574억 원)가 넘는 고래 지갑이 비정상적으로 작동하기 시작해 BNB 체인이 블록체인을 중단했다고 크립토브리핑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장 큰 BNB 보유자인 고래 중 한 명이 해킹을 암시하는 비정상적인 온체인 행동을 보이기 시작한 후 BNB 체인(BSC)이 중단됐다.

BNB 체인은 공식 계정에서 "비정상적 활동으로 인해 BSC를 일시적으로 일시 중지한다"고 밝혔다. 이후 BNB 체인은 해당 활동이 "잠재적 익스플로잇"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창펑 자오(CZ) 바이낸스 CEO도 트위터를 통해 "크로스 체인 브리지인 BSC 토큰 허브에서 공격이 발생해 BNB가 추가로 생성됐다. 우리는 모든 검증자에게 BSC를 일시적으로 중단하라고 요청했다. 이제 이 문제가 해결됐다. 당신의 자금은 안전하다.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하며 이에 따라 추가 업데이트를 제공할 것"이라고 긴급 공지했다.
약 17:30 UTC에 BNB 지갑은 다양한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스테이킹한 상당한 양의 코인을 인출 하기 시작했다. 이후 매우 빠른 속도로 다양한 프로토콜에서 토큰을 교환하고 차용하기 시작해 해킹으로 의심받았다.

지갑의 온체인 활동의 불규칙한 특성은 지갑이 손상되었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 세계 최대 스테이블코인 발행자 테더도 이미 주소를 블랙리스트에 올려 USDT를 새 지갑으로 보내는 것을 방지했다.

코인데스크는 초기 토큰 이동에 따르면 6일 밤 최대 2백만 개의 BSC 토큰이 공격자의 표적이 되었지만 실제 손실은 훨씬 낮을 수 있다고 전했다.

BNB 체인은 1억 달러에서 1억 1000만 달러의 자산이 오프체인으로 옮겨진 것으로 추정했지만 700만 달러는 이미 동결됐다고 트윗에서 밝혔다.

BSC는 바이낸스에 연결된 블록체인의 연동 부분 사이를 이동하는 암호화폐 거래를 위한 교환소인 BSC 토큰 허브 프로토콜의 문제를 발견한 후 체인 폐쇄를 조정했다고 확인했다.

온체인 데이터에 따르면 이날 오후 크로스체인 스왑, 브리지 및 차용으로 암호화폐 자산을 탈취한 공격자가 BSC 토큰 허브에서 100만 BSC 토큰을 두 차례 대규모로 인출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