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스닥 CEO 60대 이상 비중 45% 넘어

공유
0

코스닥 CEO 60대 이상 비중 45% 넘어

자료=코스닥협회이미지 확대보기
자료=코스닥협회
코스닥 상장기업 CEO 중 연령대 별로 60대 이상 비율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협회는 코스닥상장법인 경영인 현황을 조사한 결과, 60대 이상 CEO 비율은 지난해 36.7%에서 올해 44.7%로 8%포인트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코스닥 CEO 평균 연령은 58.2세로 나타났다.

CEO의 연령대별 비율은 50대 40.7%, 60대 36.9%, 40대 13.1%, 70대 6.4%순이었다.

지난해에 비해 60대는 7.0%포인트 증가한 반면, 50대와 40대 비율은 각각 3.8%포인트, 3.7%포인트 감소한 수치이다.
여성 CEO 비중은 오히려 감소했다.

여성 CEO는 지난해와 같이 64명으로 동일하지만, 비중은 전체 CEO의 3.3%로 전년도에 비해 0.2%포인트 감소했다.

출신 대학 비중은 서울대 18.0%, 연세대 10.5%, 고려대 6.1%, 한양대 5.5% 순이었고, 전공계열은 이공계 43.9%, 상경계 39.4%, 인문사회계열 8.2% 순이었다.

전공별 분포는 경영학 28.1%, 전자공학 5.6%, 경제학 4.4%, 기계공학 4.3% 순으로 조사됐다.

사외이사의 출신별 분포는 일반기업 29.8%, 교수 18.4%, 법조계 15.3% 순이었으며, 감사는 일반기업 33.0%, 회계・세무 22.1%, 법조계 12.8% 순으로 각각 집계됐다.

CEO의 최종학력은 대졸이 46.0%로 가장 많았고, 석사 31.8%, 박사 17.8% 순으로 나타났으며, 석·박사 비중은 49.6%로 지난해(41.6%)보다 8%포인트 증가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3일 기준 코스닥기업 1554개사의 최종 정기보고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