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관심주] 건설사 시총, 코스피 낙폭보다 더 큰 하락세

공유
0

[관심주] 건설사 시총, 코스피 낙폭보다 더 큰 하락세

사진=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국내 건설업 지표들이 부진한 가운데 주요 건설사 상장종목들의 시가총액이 코스피 지수 낙폭보다 훨씬 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요 건설사 상장종목 시가총액은 연초인 1월 3일 16조9911억원에서 9월 30일 11조74억원으로 35.22%(5조9837억원) 내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거래소에 상장된 주요 건설사는 DL이앤씨, GS건설, HDC현대산업개발, 계룡건설, 금호건설, 남광토건, 대우건설, 동부건설, 삼호개발, 신세계건설, 태영건설, 한신공영, 현대건설 등이 있습니다.

같은 기간 국내 코스피 지수는 1월 3일 2988.77에서 9월 30일 2155.49로 27.88% 하락한 것에 비하면 국내 주요 건설사 상장종목의 시총이 코스피 지수 낙폭보다 7.34%포인트 더 빠진 셈입니다.

주요 건설사 가운데 현대건설 보통주 시총이 연초인 1월 3일 5조1391억원에서 9월 30일 4조1758억원으로 18.74%(9632억원) 내렸습니다. 현대건설은 주요 건설사 가운데 주가가 가장 덜 빠진 종목입니다.

DL이앤씨의 시총은 9월 30일 1조3272억원으로 연초보다 1조466억원 줄었고 GS건설이 1조4977억원, HDC현대산업개발이 8799억원, 계룡건설 1402억원, 금호건설 1530억원, 남광토건이 507억원 각각 감소했습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잇따른 붕괴사고로 주가가 연초보다 56.33% 떨어지며 가장 큰 낙폭을 보였습니다.

이어 대우건설의 시총이 연초보다 7273억원, 동부건설이 1304억원, 삼호개발이 290억원, 신세계건설이 626억원, 태영건설이 2235억원, 한신공영이 796억원 각각 줄었습니다.

건설업종은 국내외 경기와 국제유가 등에 큰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고공행진을 하던 국제유가가 내림세를 보이고 있고 경기 침체가 우려되면서 건설업종의 주가가 맥을 못추고 있는 형국을 맞고 있습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