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투자증권, 美 스티펄 파이낸셜과 합작회사 설립

공유
0

한국투자증권, 美 스티펄 파이낸셜과 합작회사 설립

지난 27일(현지시간) 스티펄 뉴욕 오피스에서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오른쪽)과 론 크루셥스키 스티펄 회장이 합작회사 'SF 크레딧파트너스' 설립을 위한 계약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27일(현지시간) 스티펄 뉴욕 오피스에서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오른쪽)과 론 크루셥스키 스티펄 회장이 합작회사 'SF 크레딧파트너스' 설립을 위한 계약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투자증권이 미국 '스티펄 파이낸셜'(Stifel Financial Corp.· 이하 스티펄)과 합작회사를 설립한다.

29일 한국투자금융지주에 따르면 자회사인 한국투자증권이 미국의 인수금융 관련 대출 업체(SF Credit Partners)의 주식 15만200주를 약 2천147억원에 취득한다고 전날 공시했다.

주식 취득 뒤 지분율은 75.1%가 된다.

한국투자금융지주는 이번 주식 취득의 목적을 "미국 인수금융 시장 진출을 위한 합작회사 설립"이라고 밝혔다.

김남구 한국금융지주 회장과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지난 27일(현지시간) 스티펄 뉴욕 오피스에서 론 크루셥스키스티펄 회장, 빅터 니시 사장 등과 이런 내용의 계약을 맺었다.

이들은 합작회사 출범을 위한 최종 계약서에 날인하고, 사업 부문별 전략적 제휴를 위한 계약도 체결했다.

합작사는 이사회 승인과 출자 등의 과정을 거쳐 한국투자증권의 자회사로 편입된다. 한국투자증권은 향후 5년에 걸쳐 1억5천만 달러(약 2천200억원)를 투자한다.

연내 정식 출범할 예정인 합작사 'SF 크레딧파트너스'(SF Credit Partners)는 미국 현지에서 인수금융과 사모 대출 사업에 주력할 계획이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