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종합] 코스피 매파 연준 여파에 2330선까지 후퇴

공유
0

[종합] 코스피 매파 연준 여파에 2330선까지 후퇴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뉴시스
코스피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매파적 기조에 2330선까지 후퇴했다.

22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2347.21보다 14.90포인트(0.63%) 내린 2332.31에 장을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2834억원, 608억원을 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3138억원을 매수했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2.23%), 증권(-2.17%), 건설업(-1.80%), 운수창고(-1.67%), 의료정밀(-1.33%), 통신업(-1.22%), 전기전자(-0.78%) 순으로 크게 하락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900원(1.63%) 내린 5만4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SK하이닉스(-2.27%), 삼성바이오로직스(-0.13%), 현대차(-1.78%), 네이버(-3.05%), 기아(-0.63%) 등도 약세로 마감했다. 반면 LG에너지솔루션(1.88%), LG화학(0.16%), 삼성SDI(1.62%) 등은 상승했다.

코스닥지수도 전 거래일 754.89보다 3.48포인트(0.46%) 하락한 751.41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은 469억원을 매도했으며, 개인과 기관은 각각 244억원, 224억원을 매수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 중 에코프로비엠(3.75%), 셀트리온헬스케어(0.31%), 엘앤에프(2.65%), HLB(1.43%), 에코프로(5.04%) 등은 상승했다. 반면 카카오게임즈(-3.93%), 펄어비스(-1.79%), 셀트리온제약(-1.21%), 알테오젠(-0.58%), JYP Ent.(-3.21%) 등은 하락했다.

이는 연준이 3연속으로 한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를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한 데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기자회견에서 매파적 발언을 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후 연방기금금리 목표 범위를 3.00~3.25% 인상할 예정이다. 이는 종전보다 0.75%포인트를 추가 인상한 결정이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