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관심주] 주요 PCB업체 상장종목 시총, 코스피 낙폭보다 더 빠져

공유
0

[관심주] 주요 PCB업체 상장종목 시총, 코스피 낙폭보다 더 빠져

사진=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주요 PCB(인쇄회로기판) 업체들의 상장종목 시가총액이 코스피 낙폭보다 더 많이 빠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PCB는 휴대폰과 컴퓨터 등 IT 기기에 사용되는 필수 부품으로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로 PCB 업종의 주가가 코스피 하락 폭보다 더 많이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거래소에 상장된 주요 PCB 업체에는 LG이노텍, 대덕전자, 비에이치, 삼성전기, 심텍, 이수페타시스, 인터플렉스, 코리아써키트 등의 업체가 있습니다.

주요 상장 PCB 업체들의 시총은 올해 1월 3일 19조6053억원에서 8월 11일 14조7934억원으로 24.54%(4조8119억원) 감소됐습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가 1월 3일 2988.77에서 8월 11일 2523.78로 15.56% 하락한 것과 비교하면 코스피 지수에 비해 8.98%포인트가 더 하락한 수준입니다.

상장 PCB 업체 가운데 코리아써키트의 시가총액이 연초인 1월 3일 7358억원에서 8월 11일 4832억원으로 40.45%(2976억원) 내려가 가장 큰 낙폭을 보였습니다.

삼성전기의 시총은 1월 3일 14조5279억원에서 8월 11일 10조1210억원으로 30.33%(4조4069억원) 떨어지며 두 번째 큰 낙폭을 기록했습니다.

LG이노텍의 시총이 연초보다 7100억원 내렸고 심텍이 3090억원, 인터플렉스가 1003억원 각각 연초보다 하락했습니다.

반면 대덕전자의 시총은 연초보다 1137억원 늘었고 비에이치가 1775억원, 이수페타시스가 108억원 각각 증가했습니다.

PCB 업체들은 거래처의 수요와 제품 믹스에 따라 실적이 좌우되면서 주가의 향방이 판가름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