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제재 이란, 최초의 암호화폐 이용 수입 주문…1000만 달러 규모

공유
0

미국 제재 이란, 최초의 암호화폐 이용 수입 주문…1000만 달러 규모

이란이 9일 암호화폐로 1000만 달러 상당의 수입 주문을 했다고 밝혔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데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이란이 9일 암호화폐로 1000만 달러 상당의 수입 주문을 했다고 밝혔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데이터
이란이 이번 주 암호화폐를 이용한 첫 공식 수입 주문을 했다고 로이터 통신과 코인데스크 등 다수 외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반관영 타스님(Tasnim) 통신사에 따르면 암호화폐를 시용한 이번 주문은 1000만달러(약 130억 7000만원) 상당에 해당한다.

이란은 미국의 제재로 인해 수출입에 있어서 외화 거래가 자유롭지 않다. 이에 이란 정부는 2년 전 수입 지불을 위해 현지에서 채굴된 암호화폐를 구매에 사용할 수 있도록 디지털 자산 법안을 개정했다.

알리레자 페이만팍 이란 산업광물통상부 차관은 9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1000만 달러 규모 상품 수입 계약을 암호화폐로 체결했다고 밝혔다.

페이만팍 차관은 "9월 말까지 이란의 '암호화폐 및 스마트 계약 활용이 대상국과의 해외 무역에서 광범위하게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이번 계약 물품과 어떤 암호화폐를 이용했는지 밝히지 않았다.

미국의 제재를 받는 이란은 달러 중심의 금융 시스템으로 다른 나라와 무역을 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이란은 다방면으로 제재를 피해 원유를 수출하고, 물품을 수입할 방안을 모색해왔다.

이란은 2019년 암호화폐 채굴을 합법화했다. 그러나 이란 정부는 암호화폐 부문을 엄격하게 규제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여름철 전력난을 이유로 에너지 사용에 대해 지역 광부를 단속했다.

그동안 서방은 이란이 암호화폐를 이용해 제재를 회피한다고 의심했다.

한편, 블록체인 분석 업체인 '엘립틱'은 지난 2월 이란에서의 비트코인 채굴량이 세계 전체 채굴량의 4.5%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